미국 댈러스 경찰 저격범 사살에 '폭탄 로봇'사용…'경찰의 군대화' 논란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경찰이 저격범 사건 해결에 폭탄 로봇을 사용한 것이 알려지면서 경찰과 군대의 경계가 모호해진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댈러스 경찰이 경찰 5명을 저격한 용의자 대응에 유례없이 폭탄 로 ... 2016.07.10 [편집국 ]
브라질 리우올림픽 티켓 70% 이상 판매…2012런던올림픽에는 못 미쳐
(서울=포커스뉴스) 브라질 리우올림픽 개최가 채 한 달도 남지 않은 가운데 9일(현지시간) 전체 티켓의 70% 이상이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중국 신화통신은 리우올림픽 조직위원회 도노반 페라티 티켓 판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리우올림픽 입장권이 9일(현지시간) ... 2016.07.10 [편집국 ]
오바마, 잇단 총격 사건에 "미국 분열 없어…인종차별 없앨 씨앗 심자"
(서울=포커스뉴스) 미국에서 잇단 총격사건으로 인종갈등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은 분열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미국 CNN등 주요 매체는 오바마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차 들른 폴 ... 2016.07.10 [편집국 ]
클린턴·트럼프, 미국 댈러스 총격 사건에 유세 취소…희생자들 애도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댈러스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시했다.미국 폭스뉴스를 비롯한 다수의 매체는 8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 ... 2016.07.09 [편집국 ]

thumbimg

중국 정부, 한-미 대사 긴급 초치…사드 배치 강력 항의
(서울=포커스뉴스) 중국이 주중 한-미 대사를 긴급 초치했다.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배치 결정에 대한 강력 항의 표시다.미국 뉴욕타임스 등 주요 외신은 8일(현지시간) "중국이 주한미군 사드 배치 결정에 강력항의하며 주중미국대사와 주중 ... 2016.07.09 [편집국 ]
반기문 "폭력 정당화되지 않아"…美댈러스 '경찰 저격' 비판
(서울=포커스뉴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발생한 경찰관 저격 사건에 대해 "폭력은 정당화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 등 주요외신에 따르면 중국을 방문 중인 반 사무총장은 파르한 하크 유엔 부대변인 ... 2016.07.09 [편집국 ]

thumbimg

미국 댈러스 경찰 사살 저격범, 용의자 흑인 사망…미국 군인 출신, 아프간 복무 경험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시위에서 경찰과 끝까지 대치하던 총격 용의자가 사망했다.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경찰은 총격이 일어났던 장소 인근 주차장에서 범인과 대치했으나 협상이 결렬되자 로봇폭탄을 터트렸고 범인은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 2016.07.09 [편집국 ]
미국 댈러스 '흑인 사망' 항의 시위 중 경찰 향한 총격…경찰 5명 사망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댈러스에서 경찰을 향한 총격사건이 벌어져 경찰 5명이 죽고, 6명이 다쳤다. 백인경찰의 흑인 총격사망 항의 시위 중에 일어나 미국 사회 충격은 더하다. 더구나 용의자들은 시위대와 함께하다 경찰을 향해 발포했다.미국 CNN 등 현지 언론은 8일( ... 2016.07.08 [편집국 ]

thumbimg

"백인경찰이 흑인 죽였다" 항의 시위서 경찰향한 총격 발생…경찰 4명 사망, 7명 부상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댈러스에서 열린 백인경찰에 의한 흑인 총격사건 시위 중 경찰을 향한 총격사건이 벌어졌다.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7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에서 열린 시위 도중 경찰을 노린 총격으로 경찰관 4명이 죽고 ... 2016.07.08 [편집국 ]
백인경찰 총격에 흑인 연이은 사망…제2의 '퍼거스 사태' 오나
(서울=포커스뉴스) 미국사회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이틀 사이 백인경찰의 총격에 흑인 2명이 목숨을 잃으면서다.미국 중남부 루이지애나주의 배턴 루지에서는 백인경찰 2명에 의해 총격을 입고 사망한 앨턴 스털링(37)의 죽음을 추모하는 시위가 7일 오전(현지시간 ... 2016.07.08 [편집국 ]
오바마, 연이은 흑인경찰 총격 사망사건에 "단순한 흑인 인종차별 문제 아냐"
(서울=포커스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서 연이어 발생한 경찰의 흑인 총격 사망사건이 경찰에 대한 반감으로 번질 것을 우려했다.미국 CNN 등 주요 매체는 7일(현지시간) "오바마 대통령이 나토(NATO) 정상회의가 열리는 폴란드 바르샤바호텔에서 ... 2016.07.08 [편집국 ]

thumbimg

미국서 '또' 경찰에 총 맞은 흑인 사건 발생…인종차별 분노 번질 조짐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미네소타주 세인트폴 인근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은 흑인 남성의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5일(현지시간) 루이지애나주에서 발생한 경찰의 흑인 총격 사건 이후 불거진 탓에 거센 후폭풍이 일 것으로 보인다.미국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 2016.07.07 [편집국 ]
미국 폭스뉴스 CEO, 전 여성앵커 성희롱 혐의로 피소
(서울=포커스뉴스) 로저 에일스(73) 미국 폭스뉴스 최고경영자(CEO)가 상습 성희롱 혐의로 피소됐다. 피해 주장 여성은 폭스뉴스 전 앵커다.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6일(현지시간) "그레천 칼슨(50) 전 폭스뉴스 앵커가 로저 에일스 CEO를 성희롱 혐의 ... 2016.07.07 [편집국 ]
美 언론 "버니 샌더스, 다음주 힐러리 클린턴 공식 지지선언…경선 하차 시사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조만간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공식 지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후보 경선에서도 하차할 가능성도 시사했다.이미 샌더스는 오는 11월 치를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을 뽑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세활동을 지속하는 ... 2016.07.07 [편집국 ]

thumbimg

美 루이지애나에서 백인 경찰 총 맞고 흑인 사망…시민사회 '분노'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백인 경찰에 의해 흑인 남성이 피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퍼거슨 시에서 흑인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한 지 2년 만에 벌어진 '백인경찰에 의한 흑인 용의자 살인'이다.미국 CNN 등 현지언론이 6일(현지시간) ... 2016.07.07 [편집국 ]
미국 복권 '메가 밀리언' 열풍…역대 7위, 누적 당첨금 5907억 돌파
(서울=포커스뉴스) 미국 복권 메가 밀리언의 누적당첨금이 5억800만달러(약 5913억원)를 돌파했다. 미국 복권 역사상 7번째로 많은 금액이다.미국 허핑턴포스트는 6일(현지시간) "이번주 메가 밀리언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누적된 당첨금이 5억800만달러를 돌 ... 2016.07.06 [편집국 ]
소매 걷어붙인 美 오바마 "힐러리 준비된 후보"…본격 합동유세 나서
(서울=포커스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위해 소매를 걷어 붙였다.미국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5일(현지시간) "오바마 대통령이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컨벤션센터에서 클린턴 후보와 합동 유세에 나섰다&quo ... 2016.07.06 [편집국 ]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사장 "강정호 성폭행 사건, 심각하게 지켜보고 있다"
(서울=포커스뉴스) 6일(한국시간) 시카고에서 성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사건과 관련, 프랭크 쿠넬리 구단 사장이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사건 직후 쿠넬리 사장은 "우리 구단은 ... 2016.07.06 [편집국 ]
美 핫도그 먹기대회, 10분에 핫도그 70개 먹은男 '우승'
(서울=포커스뉴스) 10분에 핫도그 70개를 먹었다. 핫도그 먹기 대회 우승자 조이 체스트넛의 기록이다.미국 뉴욕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4일(현지시간) "뉴욕 코니아일랜드에서 열린 제98회 세계 핫도그 먹기대회에서 체스트넛이 10분만에 핫도그 70개를 먹어 치워 ... 2016.07.05 [편집국 ]

thumbimg

UAE, 자국민 미국서 테러리스트 취급 받자…"해외여행시 전통의상 착용 주의"
(서울=포커스뉴스) 아랍에미레이트(UAE) 외교부가 자국민에게 해외 여행시 전통의상 착용에 대한 주의경고를 내렸다고 미국 뉴욕타임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주요 외신에 따르면 UAE 외교부 장관은 "해외 여행 중 특히 공공장소에서는 안전을 위해 전통 의상 ... 2016.07.04 [편집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