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건설사업소 행정사무감사…지난해 공주지사 이월액 8억5600만원 등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 종건소 이월·불용액 등 문제 지적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7 00:02: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은 6일 종합건설사업소 행정사무감사에서 예산 불용액 문제를 집중 질타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종합건설사업소 공주지사 8개 사업 이월액은 8억5600만원, 불용액은 7000만원에 달했다”며 “홍성지소는 4개 사업 이월액 28억원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5년 공주지소와 홍성지소는 불용액이 각각 3개 사업 7700만원, 2억 5300만원이 발생했다”며 “2016년 공주지소는 불용액이 5개 사업 1억 8200만원으로 늘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9월말 현재 공주지소는 잔액 66억 6800만원, 홍성지소는 88억 1300만원이 남았다”며 “공주지소의 경우 예산액 118억 8500만원 중 집행액이 52억 1700만원으로 예산집행률이 43.89%에 불과, 잔액이 18개 사업 66억 6800만원이나 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불용액이 발생한 부진사업을 보면 무엇보다 중요한 안전과 관련된 도로유지 보수나 터널사업, 교량 내진보강 사업이 18개 중 14개 사업으로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고 이월이나 불용액 없이 조속히 마무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경제위기로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특히 연초부터 정부나 각 지자체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예산 조기집행 등 적극적으로 사업추진에 나서고 있다”며 “지역의 도로 등 SOC 사업을 총괄하는 종합건설사업소가 앞장서 예산집행을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예산 조기집행은 건설경기 등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에 기여하는 것이다”라며 “이월과 불용액이 최소화되도록 하는 등 예산집행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