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일 도청에서 ‘제1회 경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개최
- 공공·민간병원, 보건소, 보건의료단체, 관계전문가 등으로 위원 구성
-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구축 등 도정현안 논의

[세계로컬핫뉴스] 공공의료정책 추진방향에 각 계층의 의견 담는다

최성룡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0-27 00:28: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세계타임즈 최성룡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26일 도청에서 공공·민간병원, 보건소, 보건의료단체, 관계전문가 등의 위원으로 구성된 ‘제1회 경남도 공공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도정 4개년 계획 핵심과제인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구축운영 등’ 공공의료정책 현안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2021년도 추진방향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는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선출하는 것으로 시작해 ‣공공의료정책 현안의 추진경과 보고와 ‣정부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을 시범 실시하고 있는 경상대병원의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사업 발표 등의 내용으로 진행됐다. 

 

경남도는 상반기에 ‘사회적 합의를 통한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을 추진하기 위해 공론화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 도민참여단은 서부경남에 공공병원 신설이 필요하고, 신설 장소는 진주시, 남해군, 하동군 3곳이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지난 7월 21일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협의회 정책권고안’이 도지사에게 전달됐으며, 권고안에 따라 향후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민간협력위원회를 구성해 회의를 개최하고 내년도에는 적정 후보지 선정과 타당성 연구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또한 개별 의료기관 중심의 분절적 의료서비스 제공으로 발생하는 지역 간 의료격차 문제를 해소하고 필수의료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구축 연구용역’을 지난 7월 완료했다. 

 

향후 3개 국립대병원과의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2021년부터는 서부·중부·동부의 3개 권역별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지역우수병원을 비롯한 병의원, 시군 보건소(지소)까지 의료연계시스템을 구축해 자체로 완결한 필수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회의에 참석한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도정 4개년 계획과 핵심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여러 공공의료정책 진행사항에 대하여 투명하게 공유하고, 각계 전문가들로부터 받은 다양한 정책 제안들은 적극 수용해 내년도 사업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성룡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