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용카드 크기로 제작돼 간편하게 휴대, 누구나 손쉽게 점검 가능
- 불법촬영 범죄로 인한 여성들의 불안감 해소에 도움 기대

[세계로컬핫뉴스] 경남도, ‘불법카메라 간이 탐지 카드’ 제작·배포

최성룡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8-13 01:02: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세계타임즈 최성룡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불법카메라를 이용한 불법촬영 범죄예방을 위해 ‘불법카메라 간이 탐지카드’ 6천매를 제작해 시·군으로 배포했다.
 
불법카메라 간이 탐지카드는 일반 신용카드 크기로 제작돼 휴대폰 덮개나 지갑 속에 간편히 휴대할 수 있어 공중화장실 등 의심장소 어디서나, 누구나 손쉽게 불법카메라 설치여부를 점검해 볼 수 있다.
  

 

사용방법은 탐지카드를 휴대폰 뒷면 카메라에 덧대고 플래시를 켠 채 동영상 촬영을 하면 되는데, 불법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을 경우 렌즈 부분이 반짝이며 휴대폰 화면에 하얀 점으로 보이게 된다.
 
시·군으로 배포되는 불법카메라 간이 탐지카드는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한 각종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도민들에게 전달 될 예정이다.
  

 

한미영 도 여성정책과장은 “불법촬영 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여성들이 생활 속에서 느끼는 불안감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불법카메라 간이 탐지 카드가 여성들의 불안감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해 사이버 감시단을 구성해 지난 4일 발대식을 개최했으며, ‘디지털 성범죄 예방 공익광고 제작, 불법카메라 VR 체험존 구축, 이동식 불법카메라 체험실 구축·운영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성룡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