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구 도의원 5분 자유발언, 충청북도 호스피스 산업 발전을 바라며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0-13 02:01:2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북도의회 이언구 의원(자유한국당, 충주시 제2선거구)은 12일 제35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충청북도 호스피스 산업 발전을 바라며”를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지난 9월 21일 행정문화위원회에서는 충북 호스피스 산업발전과 웰다잉 문화조성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였는데, 최근 고령인구의 증가와 더불어 만성 노인질환자, 말기암환자의 증가는 생명 연장만을 주목적으로 하고 있는 현 의료체계에 새로운 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을 제기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호스피스 산업이 주목 받고 있으며, 호스피스는 ‘편안한 죽음’을 맞이하기 위해 꼭 필요한 산업임을 주장했다.

 

선진국에서는 ‘호스피스・완화의료’가 이미 제도화되어 실행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2003년부터 호스피스・완화의료 시범사업을 실시해 2008년부터는‘암환자 완화의료기관 지원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또한 충청북도 내 돌봄(care; 케어)이 필요한 독거노인 수가 전체노인인구의 24%(2015년 기준)에 이르며, 10대 사망원인에 암과 폐렴,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다수 포함되어 있는 현실로 볼 때 호스피스 사업과 관련해 임종 과정에 있는 말기환자와 가족에 대한 케어가 정책적으로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향후 호스피스 산업은 충청북도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반드시 필요하며 발전할 수밖에 없는 산업인 만큼 우리 충청북도에서도 호스피스 산업을 선점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언구 의원은 호스피스 산업의 정착과 확산을 위해 충청북도 차원의 호스피스 전문인 양성과 교육 프로그램 개발, 긍정인식 제고를 위한 홍보활동, 북부지역 호스피스 병동 유치를 촉구하며, 호스피스 산업의 선점과 발전을 위해 새로운 정책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정책적 노력이 이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