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발전 측면에서 서부권·동부권 범주 필요

충북도의회 윤홍창 의원, 새로운 권역 구분 패러다임 제시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0-13 02:09:2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 세계타임즈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청북도의회 윤홍창 의원(교육위, 제천 1선거구)은 12일 개최된 제35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대집행부 질문을 통해 이시종 도지사에게 균형발전 측면에서 서부권과 동부권이라는 새로운 권역별 범주의 도입을 요구하고, 이 중 상대적으로 낙후된 동부권에 대한 도 차원에서의 대책과 지원을 촉구했다.  

 

윤홍창 의원이 제시한 서부권과 동부권의 구분은 수도권과의 접근성을 기준으로 서부권은 청주, 충주, 옥천, 증평, 진천, 음성 6개 시군으로, 동부권은 제천, 보은, 영동, 괴산, 단양 5개 시군으로 각각 구성됐다.  

 

또한 윤홍창 의원은 대집행부 질문을 통해 인구 성장률 및 노령화 지수, GRDP, 군세 징수액, 산업단지 분양율 및 기업투자 유치 실적 등 각종 통계 수치에 근거해 서부권과 동부권의 격차를 실증해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미세하나마 면적이 더 넓음에도 동부권은 모든 양적·질적 지표에서 서부권에 비해 상당히 열악한 수치를 나타나고 있다.  

 

특정 양적지표의 전체 수치를 10으로 가정할 경우 서부권/동부권은 각각 대략적으로 인구는 8:2, GRDP는 8.5:1.5, 법인 지방소득세는 9:1, 산업단지 면적은 8:2, 기업투자 실적 9.5:0.5 가량의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보도 참고자료 참조]  

 

이외 인구 증가율 및 노령화율, 산업단지 분양률 등 모든 질적 지표 또한 동부권이 월등히 열악하게 나타났다. [보도 참고자료 참조]  

 

윤홍창 의원은 이와 같은 객관적 자료에 근거해 현재 서부권과 동부권의 격차가 심각함은 물론 향후 그 격차가 더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최종적인 분석을 제시했다.  

 

또한 이를 막기 위해서는 충청북도가 기존 북부권, 중부권, 남부권이라는 기존의 범주에서 과감히 탈피해 서부권과 동부권이라는 새로운 지역 범주를 균형발전 정책에 도입해야 함을 역설했다.  

 

즉 충청북도가 서부권과 동부권이라는 범주에서 두 권역의 격차를 인정하고 이 격차가 해소될 수 있도록 새로운 종합적 균형발전 정책의 모색과 추진해야 함을 주장한 것이다.  

 

이에 대해 윤홍창 의원은 장기적으로는 SOC 사업 등을 통해 동부권의 지리적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단기적으로는 교육·보건·복지 등 동부권의 주거환경 개선을 대책의 일환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윤홍창 의원은 대집행부 발언 중 기존 북부‧중부‧남부의 권역별 범주 또한 여타 부문에서는 여전히 유효할 수 있으나,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지역 발전의 제1 변수인 현실이 반영되지 않아 균형발전 측면에서는 부족한 부분이 많을 수 밖에 없다는 문제의식을 제기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