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주정거장 톈궁2호 발사 성공…우주강국 위상 과시

이광준 중국 특파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09-16 04:46: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광준 중국 특파원]중국이 중추절(中秋節·추석)인 15일 밤(현지시간)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2호 발사에 성공하며 우주강국의 위상을 과시했다.

중국 당국은 이날 오후 10시 4분께 간쑤(甘肅)성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톈궁 2호를 탑재한 로켓 창정(長征) 2호를 발사했다.

톈궁2호를 실은 로켓은 붉은 화염을 토해내며 상공을 수직으로 날아 올랐으며, 이 장면은 고스란히 중국 중앙(CC)TV로 생중계 보도됐다.

이후 톈궁 2호는 10여분만에 로켓과 분리에 성공, 고도 393㎞의 궤도 진입에 성공했으며, 중국은 발사 20분 만에 톈궁 2호의 발사 성공을 선포했다.

길이 10.4m, 최대 직경 3.35m, 무게 8.6t의 톈궁 2호는 앞으로 궤도에 머물면서 유인우주선과 화물운송 우주선 도킹, 우주비행사의 체류 , 우주 의학 및 응용기술, 궤도 수정 등 우주정거장을 운영하기 위한 각종 주요 실험을 담당하게 된다.

톈궁 2호는 2011년 발사됐던 톈궁1호보다 우주인이 내부에 오래 머물 수 잇도록 실험실과 에너지를 공급하는 동력 모듈을 업그레이드했다.

이에 톈궁 2호는 내달 중순 발사될 선저우(神舟) 11호 유인우주선과 도킹한 뒤 선저우 11호 우주비행사 2명이 30일간 체류하는 실험을 할 예정이다. 이는 중국인 우주비행사가 가장 오랜 시간 우주에 체류하는 기록이 될 예정이다. 선저우 11호는 톈궁 2호에 인원과 물자를 수송하고, 우주정거장 도킹 기술 등을 시험할 계획이다.

앞서 2011년 9월 발사된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 1호는 우주에서 1630일간 머물며 선저우 8·9·10호 유인우주선과 도킹하는 임무를 비롯해 우주인 거주 실험을 수행했다. 이후 톈궁1호는 올해 3월께 기능이 중단되면서 공식 임무를 종료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광준 중국 특파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