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 기재위원장, “지역 현장에 맞는 세심한 지원 필요” 당부

[익산]이춘석 더불어민주당 기획재정위원장, 청와대 경제부처 신년 업무보고 받아

이정술 기자 | worflej@hanmail.net | 입력 2020-02-19 06:04: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이춘석 국회기재획재정위원장이 청와대에사 대통령과 국무총리, 당·청 주요인사 등과  경제부처 신년 업무보고에 참석하고 있다


[익산=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이춘석 기획재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전북 익산갑)은 오늘 17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대통령과 국무총리, 당·청 주요인사 등과 함께 경제부처 신년 업무보고를 받았다.

KTV를 통해 생중계된 이번 업무보고는‘도약하는 경제, 새로운 미래’라는 주제 하에 기재부를 비롯한 산업부, 중기부, 금융위 등 네 개의 경제부처가 부처별 핵심과제 이행계획을 보고했으며, 소부장·제조업·벤처기업 등의 분야에 관한 민간 참석자의 사례발표 및 질의응답도 있었다.

기재부는 혁신성장을 위한 2020년 중점추진과제와‘코로나19’에 따른 우리경제 영향 및 대응방향을 보고했다. 
 

▲ 이춘석 기재위원장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춘석 기재위원장은 홍남기 기재부장관을 만나 “같은 정책수단을 쓰더라도 자칫 소외될 수 있는 영세상인이나 소상공인을 위해선 특별히 더 신경을 써주시고, 특히 작년 기재위 현장국감 때 군산에서 목격한 바와 같이 지방경제는 수도권에 비하면 훨씬 더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지방에 대해선 좀 더 많은 재원을 할애해고 지역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정책수요를 정확히 파악해서 현장에 맞는 세심한 지원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이춘석 기재위원장이 청와대 모임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한편, 이춘석 기재위원장은 지난 3일, 기재부 김용범 제1차관을 만나 코로나19가 한국경제에 미칠 영향을 보고받는 자리에서도 이 위원장은 김 차관에게 상대적으로 경제구조가 취약한 지방경제가 코로나19로 인해 큰 피해를 입지 않을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당부한 바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