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런던 지하철 테러 배후 자처" AFP

이동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09-16 07:26: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5일 영국 런던의 지하철역 파슨스 그린 부근에서 구조대원들이 폭발 및 화재가 난 차량에서 탑승객들의 하차를 돕고 있다. 테러 공격으로 발표됐으나 화상으로 18명이 병원 치료를 받는 데 그쳤다. 2017. 9. 15.

 

[세계타임즈 이동원기자]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영국 런던 지하철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15일(현지시간) IS가 선전 매체 아마크통신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오전 런던 남서부 파슨스그린 역에서 출근길 러시아워에 발생한 지하철 폭발 테러로 29명이 다쳤다. 생명에 지장이 있는 심각한 부상을 입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당국은 이 사건을 즉석 폭발 장치(IED)를 이용한 테러로 간주하고 특수정보국 MI5와 협력해 용의자를 파악하고 있다. CNN·BBC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폭발장치에 타이머가 장착 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비상대책회의(코브라 회의) 후 영국의 테러 경보 수준을 현재의 '심각(severe)'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위험 수준은 여전히 높은 테러리스트의 공격 가능성을 의미하는 '심각’으로 유지한다"며 "사건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면서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동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