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타임즈TV] 자유한국당 정호성 수석부대변인,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는 언론을 겁박하지 말고 사실관계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해명하라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5-16 07:39: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군 면제 의혹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오른쪽 엄지 발가락을 고의로 훼손해 국방의 의무를 회피했다는 것이다.
 
사실이 아니라면 본인 입으로 당당하게 해명하면 깨끗하게 끝날 일이다. 군면제 사유가 정당하다면 큰 문제가 될 것이 없다. 그런데도 허 후보는 관련 보도를 한 언론사의 기자를 고발하며 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언론사의 기자들에게만 문자로 고발 사실을 알린 것은 언론만 침묵을 지키면 문제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가만히 있으라'는 무언의 압력, 협박이나 다름없다.
 
군 면제 의혹뿐만 아니라 석사학위 논문표절 의혹, 유성복합터미널 지연 의혹, 유성 노은동 아파트 고분양가 책정 의혹, 측근과의 연루 비리 의혹 등 수많은 의혹들을 언론을 겁박해 덮으려는 시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언론에 재갈을 물려 사건을 은폐 축소하고, 여론을 조작하려는 행태는 민주당의 '전매특허'로 자리 잡은 것인가.
 
14일 허태정 후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저는 열린 자세로 소통하는 자세를 갖추고 있다”며 셀프 칭찬을 하고 나섰다. 앞에서는 소통을 말하면서 뒤로는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후안무치이자 이중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언론의 합리적인 의혹제기 조차 수용하길 거부하면서 자신이 하고 싶은 말만 옮겨 적길 바라는 사람이 어떻게 진정성 있는 소통을 할 수 있겠는가?
 
대전시장 '후보'의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벌써부터 언론을 입맛대로 길들이려는 사람이 대전시장이 되면 어떻게 되겠는가?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언론을 겁박해서 어영부영 넘어가려 한다면 대전시민들께서 용서하지 않으실 것이다.
 
더구나 병역의무를 피하기 위해 고의로 자해를 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시장 후보조차 될 수 없는 중대한 결격사유다.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는 150만 대전 시민 앞에 제기된 의혹부터 명명백백하게 해명하고 선거에 임하길 바란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