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유망 중소기업과 우수 인턴사원 연계/ 1인당 80~100만원 임금 구 지원

[세계로컬핫뉴스]강남구, 중소기업 청년인턴사원 200명 채용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07 07:40: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강남구=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청년실업과 중소기업 구인난 해결을 위해 오는 8일부터‘2018년 강남구 중소기업 청년 인턴십’사업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관내 중소기업을 우선 모집하고 모집된 중소기업이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구직자를 선발하는 매칭 사업이다.
올해 인턴 모집인원은 총 200명으로 총 3회(1~2월, 7~8월, 9~10월)에 걸쳐 채용해 기업에 배치할 예정이다. 청년 구직자의 다양한 수요에 맞춰 일반중소기업, 신성장동력, 전시컨벤션 분야로 나눠 운영한다.


  구는 인턴기간 3개월과 정규직 전환 후 7개월, 최장 10개월 동안 인턴사원 1인당 월 80만~100만 원의 임금을 지원한다. 인턴 사원은 월 160만원 이상의 고정임금을 지급받을 수 있고 해당기업은 80만원 이상만 부담하면 된다.


  참여 가능 기업은 강남구 소재 상시근로자 5인 이상 중소기업 중 고용보험법상 우선지원대상 기업이다. 인턴 사원의 정규직 전환율이 높은 기업은 우선선발 되고, 최근 2년 동안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턴 사원의 고용유지비율이 30%미만인 기업은 제외된다.

 
  또 신청일 현재 강남구 또는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된 미취업 상태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은 누구나 이 사업에 참여 가능하다.


  기업의 선발절차를 통과한 구직자는 구의 서류검토 절차 후 인턴으로 채용된다. 구는 인턴십이 내실있게 운영되도록 지속적으로 지도·점검하고 해당 기업이 인턴지원 협약 등을 위반할 경우 지원중단 등 조치할 계획이다.


  이번 1기 참여를 원하는 중소기업은 1.8~1.19까지 인턴채용신청서를 강남구 일자리정책과나 운영기관(강남구 상공회,(사)한국전시주최자협회) 에 제출해야 하고, 인턴 희망자는 다음달 2.7~2.20까지 인턴신청서를 해당 중소기업이나 강남구(또는 운영기관)에 제출하면 된다.

 
  올해는 특히 적극적인 사업 홍보를 통해 인턴직원의 정규직 전환에 주력하고 청년실업 문제해결에 적극 나설 예정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한편,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청년인턴을 마친 1166명 중에서 1086명이 정규직으로 채용되는 등 93.1%의 높은 채용률을 보이며 청년 구직자와 중소기업의 호응도가 매우 높다.


  김구연 일자리정책과장은 “미취업 청년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에는 인재채용의 기회를 제공하는 청년 인턴십 사업에 관내 유망 중소기업과 우수 청년인재들이 많이 참여하길 기대한다”며 “올해도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