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공약·역점과제·지시사항 296건 중 87% ‘실행단계’ 진입

[세계로컬핫뉴스] 민선7기 충남도 출범 초부터 ‘가속페달’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8-09 08:01: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민선7기 충남도가 출범 초부터 도정 각 분야에서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양승조 지사의 공약과 역점과제, 지시사항 중 90% 가까이가 40일 만에 실행단계에 진입해 속도를 내고 있다.

 

도가 민선7기 도지사 공약과 역점과제, 지시사항 296건에 대한 1차 추진 상황을 점검한 결과, 지난달 말 현재 실행단계에 접어든 과제 등은 총 257건(87%)으로 집계됐다.

 

30일 이내 ‘즉시 시행’ 과제는 공약·역점과제 79건과 지시사항 25건 등 총 104건이다.

 

저출산 극복 분위기 확산을 위한 임산부 전용 민원창구는 도와 시·군, 읍·면·동 225곳 전체에서 문을 여는 등 총 487곳서 전용 창구를 개설·운영 중이다.

 

또 유치원 및 초·중·고교 898개교에 공기청정기를 확대 보급하고, 도 산하 16개 공공기관에는 임직원들에 대한 육아시간 확대 시책을 시행토록 했다.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서는 우선 도청 구내식당 월 2회 휴무제를 도입하고, 국내·외 기업유치 강화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선 국내기업 유치 촉진 대책과 외자유치 추진 전략을 수립했다.

 

100일 이내 추진 과제는 64건으로, 오는 10월 중 빗물 활용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간담회를 개최하고, 공직자 비위조사 관련 제도 개선 방안은 내달 중 건의키로 했다.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단속 및 처벌 방안은 교통안전종합대책 수립을 통해 마련키로 했다.

 

이와 함께 충남도립미술관 건립과 충남 고품질 쌀 생산비 지원, 재난안전 통합관리체계 구축 등은 10월 안에 조례 제정 등의 과정을 거쳐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충남 아기수당은 지원계획 수립을 마치고, 다음 달 조례 제정, 10월 예산 확보 후 11월 시행할 계획이며, 어린이집 공기청정기는 10월까지 2차 보급에 나선다.

 

‘연내 가시화’ 할 과제 등은 89건으로, △임업 분야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강력한 종합대책 마련 추진 △중증장애인 단기보호시설 설치 방안 마련 △내포열병합발전시설 청정연료 전환 등이 포함됐다.

 

고교 무상교육과 무상급식 등은 오는 11월 예산을 반영하고 12월까지 지원계획을 수립하며, 70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 무료 사업은 10월 조례를 제정하고, 내년 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준비단계’ 과제는 △30년 이상 노후 보령1·2호기 조속 폐쇄 △내포신도시 한옥마을 조성 △24시간 운영 어린이집 도입 방안 마련 △사회적경제 기금 및 전담기구 설치 △시내버스 준공영제 단계적 실시 △안면도 국제관광특구 지정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건설 추진 등 39건이다.

 

도 관계자는 “새롭게 출범한 민선7기 충남도정의 변화하는 모습을 도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공약 및 역점과제 등을 중점 추진 중”이라며 “앞으로 관리지침이나 관리계획에 의거해 각 과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며 조속히 이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