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 韓 대북지원 관련 "한국에 물어봐라"

이광준 미국 특파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09-15 08:24: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섬 분교와 최전방 지역, 산골학교 등에 자원진출한 교원들을 만나 격려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12일 보도했다. 2017.09.12. (출처=조선중앙TV캡쳐)

 

[세계타임즈 이광준 미국 특파원]미국 국무부가 한국 정부의 인도적 대북 지원 계획에 대해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그레이스 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에 대한 국무부의 입장과 사전 통보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며 대답을 피했다.


  미 국무부의 이같은 반응은 일본 정부와 같은 정면비판까지는 아니지만, 한국 정부가 현재 상황에서 대북 지원을 들고 나온 데 대해 상당히 불편한 심기를 간접적으로 나타낸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4일 한국 정부가 북한에 인도지원을 검토하는데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다.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제공하려는 것에 "한국 정부가 정식 발표하지 않아 논평을 삼가겠다"고 전제하면서도 반대한다는 의향을 밝혔다.


  스가 관방장관은 "국제사회가 결속해 북한에 대해 명확한 의사를 표시하는 와중에 대북 압력을 느슨하게 만들 수밖에 없는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인도지원에 관한 기본적인 입장, 또한 대북정책 전반에 관해 미국, 일본 등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으며 이번 건도 사전에 설명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광준 미국 특파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