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세이학교의 실천을 중심으로 공교육 확산 방안 모색하는 포럼 개최

코로나19 시대, 교육의 본질을 지키는 배움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가?

이장성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1-20 09:43: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관내 오디세이학교(교장 조중기)는 11월 20일(금) 19:00~20:30에 “코로나19 시대, 교육의 본질을 지키는 배움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가? - 오디세이학교의 실천을 통해 본 성찰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갑자기 닥친 코로나19 상황으로 방역과 교육을 동시에 진행해야 하는 어려운 교육여건 하에서도 ‘고교전환학년’ 교육과정 운영학교인 ‘오디세이학교’는 교육의 본질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노력과 실천을 통해 오히려 코로나19 상황을 학교혁신의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오디세이학교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학교가 해왔던 교육적 실천과 성과를 성찰하고 이를 전체 학교교육에 확산하기 위해 어떤 조건과 노력이 필요한지를 살펴보는 포럼을 준비했다.  

 

 오디세이학교의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시대, 교육의 본질을 지키는 배움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가? - 오디세이학교의 실천을 통해 본 성찰과 전망” 주제로 이루어진다.

 

 오디세이학교 김혜인 학생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우리는 무엇을 고민하고 배웠는가’를,

 

 오디세이학교 정병오 교사가 ‘오디세이학교의 교육적 실천이 교육혁신에 주는 함의’를 발제한다.

 

 뒤이어 성공회대학교 김찬호 교수의 사회로 코로나19 상황에서 올해 오디세이학교의 수업 사례와 학생들의 배움과 성장 이야기를 나누고 미래교육의 모습에 대하여 토론한다.  

 

 11월 20일(금) 19:00~20:30 하자센터에서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동시 진행한다. 오디세이학교 누리집(http://odyssey.hs.kr)에서 오프라인 참가 신청이 가능하며(선착순 30명), 유튜브(오디세이학교 채널)에서 누구나 실시간 온라인으로 참가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오디세이학교가 해왔던 교육적 실천은 다음과 같다.

 

 첫째, 정상적인 개학 등교가 불가능했던 시기에 오디세이학교는 코로나19를 우리가 직면하고 살아가야 할 세상에 대한 좋은 교육자료라고 인식하였다. 세계적 대유행 감염병의 원인, 코로나19가 가져온 세상의 변화, 우리가 해야 할 실천 등에 관한 교재를 만들고 온라인을 통해 아이들과 함께 고민하는 공부를 시작했다. 동시에 자신의 삶을 성찰하고 세상을 바라보는 안목을 넓히는 책들을 학생의 가정으로 보내고 함께 읽고 이야기하는 시간을 정기적으로 마련했다. 온라인 소그룹을 편성하여 간단한 프로젝트도 진행했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개학 연기 기간에도 학생들의 학습 동기가 식지 않고 예열 상태를 계속 유지할 수 있었다.

 

 둘째, 온라인 개학을 시작하면서 즉시 Zoom을 활용한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진행하고 등교 수업과 동일한 시간표와 내용으로 배움활동을 계속하였다. 온라인 수업이지만 소그룹 활동과 독서 토론, 글쓰기와 피드백, 프로젝트 활동과 발표 등을 하면서 오프라인 수업의 실재감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다. 이러한 오디세이학교의 노력은 온라인 수업의 모범으로 여러 언론에서 보도가 되었다.

 

 셋째, 등교 수업 이후 오디세이학교는 1/3 등교가 아닌 매일 등교 수업을 실시했다. 오디세이학교가 20명 단위로 분산형 캠퍼스 체제로 방역 수칙 준수와 충분한 거리두기가 가능하기 때문이었다. 오디세이학교 교육과정의 핵심인 학년초 장기간 여행을 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비숙박 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학생들은 각자 자신의 삶과 세상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여기에 대한 답을 줄 수 있는 전문가를 찾아서 인터뷰를 진행하는 “질문을 찾아 떠나는 여행”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세상을 알고 나를 알아가는 질 높은 배움을 할 수 있었다.  

 

 오디세이학교는 이번 포럼을 통해 학교 설립 6년차인 올해 가장 어려운 교육적 여건에서도 이를 극복하며 정체성을 심화시켜온 오디세이학교의 교육적 실천의 가능 요인을 성찰해보고 이를 일반 공교육 내에 확산시키기 위한 접점을 찾기를 기대하고 있다. 전 지구적 차원에서 닥쳐온 학교교육의 위기를 새로운 전환의 기회로 맞이하며 미래교육의 방향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