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 영화․영상 비즈니스 매칭을 위한 「2017 LINK OF CINE-ASIA」 열려 -

[세계로컬핫뉴스]부산시, 아시아 영화.영상 프로젝트 사업화 지원

이언금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0-12 09:47: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이언금 기자]부산시는 아시아영상기술 포럼 및 비즈니스 쇼케이스로 「2017 LINK OF CINE-ASIA」를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인 10월 15일부터 17일까지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LINK OF CINE-ASIA’는 기존의 아시아 영상포럼과 BIFFCOM을 묶어 2016년 새롭게 선보인 것으로 당시 3일간 406건의 비즈니스 매칭을 이루며 성공적으로 개최되었다.


  올해 행사에는 총 23개국의 21개 촬영지원 기관, 44개 프로젝트, 35개 투자.제작사 등 관련자 1,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으로 지난해보다 참여규모가 늘어 더욱 활발한 비즈니스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행사 첫날인 15일에는 3그룹의 프로젝트 피칭을 선보이며 비즈니스 매칭의 시작을 알린다. 아시아 각국에서 초청된 5편의 BIZ 프로젝트 피칭과 부산영화기획개발 및 멘토링을 통해 발굴된 7편의 BFC 프로젝트 피칭, 올해 아시아 17개국의 첫 교육생을 양성한 부산아시아영화학교 학생들의 작품 14편을 AFiS 프로젝트 피칭에서 만날 수 있다. 프로젝트 피칭 이외에도 44편의 프로젝트는 3일간 이어지는 Cine-Biz를 통해 아시아 투자.제작사와의 비즈니스 미팅을 가지며 흥행대박을 이끌어갈 영화.영상 콘텐츠의 주인공을 발굴할 예정이다.
  
  또한, 「2017 LINK OF CINE-ASIA」에서는 옥자에 활용된 라지 포맷 촬영방식 등 최신 영상기술 소개 및 상반기 전국의 마블 팬들을 가슴 떨리게 했던 블랙팬서 촬영을 통해 본 할리우드 영화촬영 유치와 그 파급효과 등 국내외 영화정책과 이슈들을 논의하는 6개의 아시아영화포럼을 마련하였다.

 

  그 외에도 아시아 최대 영화.영상산업 비영리 국제기구인 AFCNet 정기총회개최와 유네스코 영화 창의 도시 부산홍보관 등을 선보이며 국제공동제작을 위한 국내.외 업계 관련자간의 네트워킹을 다질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LINK OF CINE-ASIA를 통해 재능있는 아시아 영화.영상인재들의 콘텐츠가 국내.외 유명 투자‧제작사를 만나 제작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며, 이는 부산이 국제 영화.영상산업도시로서 커 나갈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언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