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및 폭설 위험요인 사전 제거 등 선제적 예방에 중점

대전교육청, 교육시설 겨울철 안전점검 실시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9 10:18: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11월 12일(월)부터 11월 30일(금)까지 대전 지역 유·초·중·고등학교 575개교를 대상으로 ‘2018년 교육시설 자연재난대비 겨울철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안전점검은 건축물 2,042동과 옹벽 등 시설물 412개소를 대상으로 학교생활 속의 안전 위험요소는 물론 겨울철 화재 및 폭설에 따른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는데 중점을 두었으며, 관리주체의 기초점검과 교육청 기술직공무원 또는 민관합동점검단의 확인점검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대전교육청은 2014년 2월 17일, 경주 마우나리조트에서 발생한 폭설로 인한 체육관 붕괴사고와 같은 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강당 또는 체육관 지붕이 아치판넬 공법으로 시공되어 있는 34개동을 건축사, 관련분야 전문가 및 기술직공무원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점검단이 직접 안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 허진옥 안전총괄과장은 “이번 안전점검은 겨울철의 특성에 맞게 화재 및 폭설에 대비하여 위험요소를 사전에 찾아 대처하는데 목적을 두고 꼼꼼한 기초점검과 철저한 확인점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