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엔 안보리에 11일 추가 대북 제재안 표결 촉구

이광준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09-09 10:30: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유엔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 대사들이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6차 핵실험에 대한 긴급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7.09.05

 

[세계타임즈 이광준기자]미국이 6차 핵실험에 따른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안에 대해 오는 11일 표결할 것을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8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미국은 석유와 천연가스의 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 결의안을 오는 11일 표결하자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촉구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반대의견을 표명하고 있지만, 이번 주말 교섭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이 작성한 유엔 결의안 초안에 따르면 북한은 원유와 응축액, 정제된 석유제품 및 천연가스 액체를 수입하는 것이 금지된다. 또 북한은 북한 경제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직물의 수출도 금지된다.


LAT는 제재 결의안이 승인되고 집행된다면 북한을 무력하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콧 스나이더 미 외교협회 선임연구원은 "이것은 완벽한 격리는 아니지만, 이에 가깝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자 연료공급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결의안 초안에 반대하고 있어 얼마나 강력한 제재안이 가결될 지는 미지수다.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주말 결의안 협상을 위해 아프리카 여행 일정을 축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왕이 중국 외교부 외교부장 역시 안보리의 추가 행동의 필요성에는 동의했지만, 동시에 대화와 협의를 촉구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상식'이 승리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7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지난 며칠간 전화를 통해 미국이 제안한 결의안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며 "많은 국가들이 모두 북한을 비난하기 위해 모였다. 김정은의 행동을 바꾸는 데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북한대표단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제재를 둘러싼 미국의 야만적 음모와 압박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광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