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드 배치 가져다줄 것은 민족적 대재앙" 위협

이채봉 기자 | ldongwon13@hanmail.net | 입력 2016-09-16 10:31: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북한은 15일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가 민족적 대재앙을 가져올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에 사드를 끌어들인다고 하여 파멸의 종착점에 다다른 미국의 운명과 그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있는 박근혜 패당의 신세에서 달라질 것은 없다"며 "사드 따위로 소형화, 정밀화, 다종화된 우리의 핵공격 수단을 막아보겠다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는) 북핵위협이라는 기만적 술수로 미국의 침략적인 사드를 기어코 끌어들이려 한다"며 "(사드는) 남조선 내부에 반공화국대결의식을 고취하고, 보수세력을 집결시켜 통치위기를 모면하며 주변 나라들을 대북압박 공조에 끌어들이려는 음흉한 속심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금 우리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인 핵탄두폭발시험을 악랄하게 걸고 들면서, 한편으로는 '평양 초토화'니, '전쟁지휘부 제거'니 하고 분별을 잃고 날뛰고 있다"며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는 격"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사드 배비(배치)는 미국의 남조선 지배를 영구화하는 현대판 을사오적 행위이고, 남조선땅을 대국의 각축전장으로, 핵폐허지대로 만드는 반인륜적 범죄행위"라며 "사드 배비가 가져다줄 것은 민족적 대재앙뿐"이라고 위협했다.

아울러 "남조선 인민들은 박근혜의 교활한 술수에 넘어가지 말고, 사드 배비 강행에 미처 돌아가는 역도년을 지체없이 쓸어버려야 한다"며 원색적인 비방과 함께 남남(南南) 갈등을 조장하려는 의도도 숨기지 않았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