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간, 턱없고 경사각 8도 미만인 무장애길 매봉산 숲길
숲속 삼림욕장, 도서관, 쉼터 갖추고 도심 속 힐링공간 제공
마포구, 등산로 1.3km 구간 전망데크, 원두막, 흙먼지떨이기 등 정비 완료
월드컵경기장, 문화비축기지 옆 접근성 좋은 산책코스로 ‘각광

[세계로컬핫뉴스]마포구 힐링숲 ‘매봉산’을 아시나요?

윤일권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8-09 10:36: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마포구=세계타임즈 윤일권 기자]기록적인 폭염 속, 시원하게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마포구의 힐링숲을 소개한다.


상암 월드컵경기장 바로 옆, 월드컵 터널 위로 솟은 작은 산이 하나 있다. 인근 경기장의 함성을 메아리치게 하는 매봉산이다. 산 아래에는 과거 대형 석유저장고가 있었는데 시민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지난해 문화비축기지로 변신한 후 자리 잡고 있다.


 월드컵경기장이나 문화비축기지 혹은 인근 월드컵공원에 나들이 온 사람들이 들르기에 좋은 위치에 있다. 지하철 월드컵경기장역 인근에 있어 대중교통도 편하다.


 최근에는 폭염 속 달아오른 도심을 피해 일부러 매봉산을 찾는 사람들이 늘었다. 매봉산에 오르면 빽빽하게 자란 잣나무와 소나무 군락이 뜨거운 열기를 막아 준다.


 실제 숲에 들어서는 순간 바깥보다 기온이 2~3도 가량 떨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여름철 침엽수는 피톤치드 농도가 가장 높아 수면장애와 간기능을 개선하고 면역력 향상에도 효과가 있다.


매봉산 숲속에서 휴식을 즐기는 사람들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최근 늘어난 방문객들의 안전과 편안한 휴식을 위해 매봉산 등산로 1.3km 구간에 대한 시설 정비를 완료했다.


 등산로 곳곳에 노후화된 시설은 교체하고 전망데크와 원두막 쉼터, 흔들의자 등 휴게시설 5개를 새롭게 설치했다. 쾌적한 등산 환경을 위해 흙먼지떨이기도 추가로 마련했다.


등산로 곳곳에 설치된 전망데크, 흔들의자, 흙먼지털이기, 원두막쉼터 등(왼쪽상단부터 시계방향)매봉산은 난간이나 턱이 없으면서 경사각이 8도 미만인 무장애길이 특징이다. 다니기에 무리가 없는 무장애 데크로드 사이사이로 숲속 도서관과 쉼터, 삼림욕장 등을 갖추고 있어 휴식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산책 코스는 산 능선을 돌며 문화비축기지와 월드컵경기장을 조망할 수 있는 1.3km의 매봉산 자락길코스와 전망데크, 데크로드를 돌며 산책할 수 있는 760m 길이의 숲속 무장애길 코스가 있다. 두 가지 코스 모두 한적한 분위기에서 걷기와 운동을 즐기기에 좋다.

등산객 오선정 씨는 “일주일에 두 번 이상은 매봉산에 오는데, 편의시설이 늘어나고 깨끗히 정비가 되니 휴식하기에 한결 좋아졌다.”라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도심 속 가까이에 있는 숲은 미세먼지와 폭염을 동시에 잡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꾸준히 시민들이 찾을 수 있도록 유인할 필요가 있다.”며 “노후화된 시설은 정비하고 부족한 시설은 채우면서 안전과 휴식 모두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매봉산 아래에 있는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는 오는 10월 말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3개의 시장이 동시에 진행된다. 운영되는 마켓은 지구·동물·인간의 일상을 바꾸는 ‘모두의 시장’,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숲속피크닉마켓’, 상암소셜박스 페스티벌 ‘B-SIDE마켓’ 등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윤일권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