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南 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당국 만날 수도"

이흥수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01 10:37: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018년 새해를 맞아 1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육성 신년사를 조선중앙TV가 보도하고 있다. 2018.01.01.(사진=조선중앙TV 캡쳐)

 

[세계타임즈 이흥수기자]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일 오는 2월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한 남북 당국 간 대화 의사도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육성 신년사에서 "남조선에서 열리는 겨울철 올림픽 대회는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성과적 개최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어 "이러한 견지에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다"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또한 "새해는 (북한) 공화국 창건 70돌이며, 남조선에서는 겨울철 올림픽 대회가 열리는 것으로 북과 남에 다같이 의의 있는 해"라며 "민족적 대사를 성대히 치르고, 민족의 존엄과 기상을 내외에 떨치기 위해 동결상태인 북남관계를 개선해 뜻깊은 올해를 사변적 해로 빛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북남 간 첨예한 군사적 긴장 상태를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부터 마련해야 한다"며 "외세와의 모든 핵전쟁 연습을 그만두어야 하며, 미국의 핵 장비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일체 집어치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흥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