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부터 라돈 무료측정 확대 및 취약시설 관리 강화 추진 -

[세계로컬핫뉴스] 대전시, 시민건강 위한 실내라돈 관리대책 마련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2-23 10:38: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대전시는 중장기적으로 라돈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라돈 관리 강화, 라돈 저감사업 추진, 위해소통 강화, 유관기관 협력기반 구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전시 라돈관리계획(2021~2025)’을 수립하고 단계별 라돈관리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라돈은 암석이나 토양 속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우라늄이 몇 차례 붕괴하여 생성되는 무색, 무취, 무미의 방사성 기체로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는 물질로 폐조직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비흡연자보다 흡연자의 경우, 음용보다는 호흡에 의한 경우 인체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지역은 화강암지질의 옥천단층 지대에 위치해 있어 타 지역보다 라돈농도가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로 2018년도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평균 라돈농도는 72.4Bq/㎥임에 비해 대전지역은 110.1Bq/㎥로 나타나 자연발생적 라돈농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Bq/㎥ : 방사능 물질이 방사능을 방출하는 능력을 측정하기 위한 방사능의 국제단위(SI)로 베크렐(Bq)로 표시 

 

 대전시는 첫 계획시행 원년인 올해 지하역사, 의료기관, 어린이집 등 7개 시설을 라돈중점관리대상으로 지정하여 실내공기 오염도검사 항목에 라돈을 추가하고 권고기준인 148Bq/㎡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시설개선권고 등 행정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일상생활 속 실내공기 중 라돈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덜 수 있도록 다중이용시설과 신축공동주택 등의 라돈 측정결과를 각 구청 홈페이지에 올해 하반기부터 투명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행정복지센터의 라돈측정기 무료대여 서비스를 확대 시행하고 지속적인 실내라돈 모니터링과 실태조사를 통하여 확인된 취약시설에 대해서는 단계적으로 라돈저감시설 설치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생활 속에서 라돈을 줄이는 가장 쉽고 효과적인 방법은 환기다. 특히 계절적으로는 겨울철과 구조적으로는 오래된 주택에서 환기를 더 자주 해야 하며, 라돈농도가 높게 나타났다면 바닥이나 벽 등의 갈라진 틈을 꼼꼼히 매워줌으로써 라돈의 양을 줄일 수 있으며 아울러 주택을 새로 짓거나 리모델링 할 때 벽, 천장, 마감재의친환경마크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대전시 임묵 환경녹지국장은 “코로나19로 실내생활이 늘어남에 따라 그 어느때보다 환기가 중요하며 하루 3번 30분간의 환기만으로도 라돈으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