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소상공인 직격탄 특례보증 신청 쇄도

강정희 도의원, 여수국가산단 중심 지역일자리 거점사업 공모 대응 주문

손권일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23 10:44: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 전남도의회 강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순천1)은 20일 경제에너지국과 전남신용보증재단의 올해 업무보고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전남도의 대책을 촉구하고, 여수국가산단 중심 지역일자리 거점 국가사업 공모 추진전략에 대해 점검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19일 기준으로 코로나19 감염사태에 대한 피해로 중소기업 2개사에서 5억 원, 소상공인 55개사에서 18억 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신청했고, 지원요청이 갑자기 몰리면서 심사에서 지원까지 6일이 소요된다고 밝혔다. 

 

또한, 소상공인애로통합신고센터측은 소상공인이 이번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전 업종에 걸쳐 평균 매출이 30~40%감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시행 중인데, 총 신청금액이 약 117억 원에 이르고 있다. 

 

강정희 의원은 “우리 전남도의 골목상권과 서민경제가 더는 위축되지 않도록 피부에 와 닿는 대책과 대응책 마련할 것”을 촉구하며 “정부와 시·군간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갖도록 도가 중간역할 다해야 하고 재정 신속집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2019년 추진됐던 산업통상자원부의 스마트산단 공모사업이 올해부터 국토교통부, 일자리위원회, 산업통상부가 함께 ‘산단 중심의 지역 일자리 거점 사업’으로 명칭이 바뀌고 사업범위도 확대될 전망이다. 

 

전남도는 작년 스마트산단에 여수국가산단이 지정될 수 있도록 공모했지만, 아쉽게 탈락한 경험을 반면교사 삼아 올해 다시 재공모할 예정이다. 관건은 평가기준이 어떻게 마련될지에 달려있다. 

 

강정희 의원은 “조성된 지 50여년이 경과한 여수산단의 경쟁력 강화와 지속성장을 위해 첨단기술을 적용한 혁신적인 변화와 기반 조성이 필요하고, 광양·순천지역 산단과 항만의 연결, 화학·철강 등 대기업 장치산업과 중소기업을 연계한다면 대단위 지역 일자리 거점으로 거듭날 좋은 기회다.”라면서 “반면에 여수국가산단이 대규모 장치산업으로 산업단지의 특성상 일자리 창출효과가 전자, 섬유 등 노동집약산업에 비해 떨어지고, 기존에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선정한 4개의 스마트산단과 별도로 지역의 주력산업이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한 정책적 배려가 반영될지에 성패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고 전남도의 치밀한 공모 전략을 주문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