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코로나19 위기 극복”총력 속에 -

[세계로컬핫뉴스] 인천시, 직원 근로조건 개선 위한 단체교섭 돌입

윤일권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8 10:54: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세계타임즈 윤일권 기자] 인천시와 인천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간의 2020년도 단체교섭 상견례가 28일 오전에 시청(영상회의실)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한 가운데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과 정일진 인천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박한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시지부장을 비롯한 사측과 노동조합측 교섭위원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단체교섭을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실무교섭에 앞서 마련된 제1차 본교섭 자리다. 상견례는 양측 교섭위원 소개 및 교섭대표 인사에 이어 노조측의 교섭요구안에 대한 설명과 사측의 입장 설명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직원들의 근로조건 개선과 후생복지 향상을 위해 법령과 예산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최대한 신의를 갖고 성실하게 교섭에 임하는 한편 코로나 상황으로 교섭일정을 최대한 단축해서 7월 중 교섭체결을 이룰 방침이다. 

 

 노조의 단체교섭 요구안은 △조합활동 보장 △인사 및 조직제도 개선 △근무조건 △교육훈련 △후생복지·수당 △직장내 성희롱방지 등 여성공무원 권익보호 △ 공직사회 부정부패 척결 등으로 총 125개 조항을 제시했다. 

 

 이날 사측 교섭대표인 박남춘 시장은 “노사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수평적이고 건강한 노사 관계가 시민행복으로 이어지는 것만큼 우리 공직자들이 열정과 사명감을 갖고 함께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해 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서, “그동안 인천시 현안사항과 코로나 방역 대응에 함께 해준 직원들께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노조측 교섭대표인 정일진 위원장은 “단체교섭은 사용자와 직접 교섭을 할 수 있는 권리이자 절차로 노사가 함께 공감하고 상생하기 위한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도록 적극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윤일권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