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25시간 촬영, 저녁식사 거르고 사우나에서 겨우 2시간 쪽잠만 자고 복귀
추혜선 의원, “정부·방송사는 안이한 태도 버리고 즉각적인 개선대책 마련에 나서야”

[세계타임즈TV] 정의당 추혜선 의원, 드라마 제작현장 촬영 스케줄 공개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8-09 10:58: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최근 SBS 드라마 카메라 스태프의 안타까운 사망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드라마 제작현장의 살인적인 촬영스케줄이 공개됐다,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방송제작현장의 사고들이 불공정한 계약 관행과 열악한 방송제작 시스템이 가져온 필연적인 결과였음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9일 오전 11시 추혜선 의원(정의당, 국회 정무위원회)과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라마 제작현장의 촬영스케줄을 공개하며 정부 및 방송사·제작사에 대한 즉각적인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추혜선 의원이 드라마 제작현장 스태프들의 제보를 받아 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각각의 드라마 촬영현장에서 하루 20시간 이상의 노동이 비일비재하게 이루어졌고, 하루에 최소 10시간에서 최대 30시간을 초과하여 촬영을 강행하고 있는 사실이 밝혀졌다.
자료에 따르면 SBS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의 경우 전날 18시간 이상의 촬영을 마치고 당일 23시간 30분간 촬영을 한 후에 2시간도 안 되는 시간동안 사우나에 다녀와 다시 촬영현장에 복귀하는 등 최소한의 수면환경조차 보장되지 않고 있었다.
< 드라마 방송제작 근로환경 실태 >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촬영날짜

시작시각

종료시각

총 노동시간

비고

71()

09

익일 0130

16시간 30

 

73()

0640

익일 0230

19시간 50

 

74()

0720

익일 04

20시간 40

 

75()

0820

익일 0240

18시간 20

 

76()

0620

익일 0550

23시간 30

 

77()

0730

 

 

2시간 사우나 다녀와 바로 촬영재개

tvN ‘아는 와이프

촬영날짜

시작시각

종료시각

총 노동시간

712()

0630

익일 0450

22시간 20

714()

0630

익일 0220

19시간 50

715()

0630

익일 1240

18시간 10

716()

0630

익일 0330

21시간

717()

06

익일 0350

21시간 50

718()

0630

익일 04

21시간 30

719()

1030

익일 0210

15시간 40

721()

07

익일 1230

17시간 30

722()

07

익일 1240

17시간 40

723()

0630

익일 1230

18시간

724()

0630

1830

12시간

726()

07

익일 01

18시간

727()

07

익일 01

18시간

728()

09

익일 1210

15시간 10

729()

07

익일 0220

19시간 20

731()

0630

익일 0420

21시간 50


※ 출처 : 추혜선 의원실 분석자료 (드라마 방송스태프 현장 제보)
tvN의 드라마 ‘아는 와이프’의 경우에도 촬영시간을 기록한 16일 중 18시간 이상 촬영이 이루어진 날이 11일이었고, 이 중 5일은 20시간을 초과했다. 최소 촬영시간이 12시간에 달하는 등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KBS, JTBC, MBN 등의 드라마 촬영 스케줄에서 장시간 노동사례는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촬영시간을 기록한 105일 중 노동시간이 12시간 이하인 날은 7일에 불과하고, 20시간 내외의 초장시간 노동을 한 사례가 비일비재했다. 심지어 TVN ‘식사를 합시다3 비긴즈’에서는 12시간 이상을 촬영하면서도 저녁식사를 못했다는 제보까지 있었다.
추혜선 의원은 “이번 자료는 지난 7월 20일 발표한 드라마 방송제작 스태프 노동자들의 불공정 계약서에 강제되어 있는 24시간의 근무시간이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며, “방송 제작 현장에서 사고가 끊이지 않는 이유는 열악한 방송제작 시스템과 불공정한 계약 관행이 가져온 결과”라고 지적했다.
또한 추 의원은 “지금까지 정부가 내놓은 대책들은 현장에서 전혀 힘을 갖지 못하는 조치들 뿐”이라고 비판하면서 “정부, 방송사, 제작사는 더 이상 방송제작 노동환경 개선에 대해 안일하게 대응하지 말고 즉각적인 조치와 함께 불공정 계약 관행에 대한 실태조사 및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