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플루엔자 지속 증가… A형과 B형 모두 유행 -

[세계로컬핫뉴스] 안산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및 위생수칙 당부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08 11:06: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안산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안산시 상록수·단원보건소는 지난 12월 1일 질병관리본부에서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 이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외래 환자 1,000명당 71.8명으로 증가함에 따라 예방접종과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연령별로 전 연령에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증가하고 있고, 특히 7~12세(144.8명), 13~18세(121.8명)에서 발생 비율이 높았으며, 인플루엔자 실험실 감시 결과, B형이 302건(54.1%), A(H3N2)가 218건(39.1%), A(H1N1)pdm09가 38건(6.8%)이 검출 되어 A형과 B형 인플루엔자 모두 유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안산시는 임신부, 만성질환자 등 우선접종 권장대상자 중 미접종자는 지금이라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고위험군은 인플루엔자 감염 시 폐렴 등 합병증 발생 및 기존에 앓고 있는 질환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의심 증상 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한 진료를 받을 것을 강조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시민들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감염병 예방 . 확산방지의 기본 원칙인 30초 이상 손씻기 및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실천과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 받을 것”을 권고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