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6~18 라이프 앤 타임, 아도이, 9와숫자들, 소란, 빌리어코스티 등 가장 핫(HOT)한 밴드들의 매력적인 무대

[세계로컬핫뉴스] 3일간 12팀, 세상의 모든 밴드를 만나다! <밴드데이>

심동윤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5 11:1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세계타임즈 심동윤 기자] 오는 11월 16일(금)부터 18일(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한국 밴드 음악씬(scene)을 이끌고 있는 12팀이 출연하는 <밴드데이>가 개최된다. 이번 <밴드데이>에는 음악성과 대중성 모두를 겸비한 밴드들이 공연을 펼쳐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2013년부터 선보인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브랜드 공연 <밴드데이>는 매력적인 밴드들의 음악을 작은 소공연장에서 가깝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무대이다. 올해는 기존의 분기별 단독공연 형태에서 벗어나 ‘3일 동안 펼쳐지는 페스티벌’컨셉으로 진행된다. 

 

 

 16일 <밴드데이>의 첫 날 공연에는 현재 밴드씬에서 가장 핫한 밴드들과 열정적인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최근 2집 앨범 를 발매하며 다시 한 번 평단과 대중의 찬사를 받은 ▲‘라이프 앤 타임’, 신나지만 슬픈 듯한 묘한 정서를 노래하는 ‘로큰롤라디오’, 신스팝이라는 장르 속에서 젊음과 청춘에 초점을 맞춘 음악을 들려주는 ‘아도이’, 음악뿐 아니라 독특한 아트윅으로 각광받는 밴드 ‘웨터’가 불타는 금요일을 책임진다. 

 

 

 <밴드데이>의 두 번째 날인 17일 공연은 촉촉하게 감성을 적시는 시간을 선사한다.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도 ‘최우수 모던 록’ 음반상을 수상한 ▲‘9와숫자들’, 가장 솔직한 직관의 감정으로 음악을 만들어내는 ‘블락스’, 완성도 있는 블루스를 들려주는 ‘블루파프리카’, 그리고 어쿠스틱 감성으로 자리매김한 독보적인 싱어송라이터 ‘빌리어코스티’가 초겨울을 따스함으로 물들인다. 

 

 18일 <밴드데이>의 마지막 공연은 지친 삶에 따뜻한 위로와 웃음을 건내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유쾌한 어쿠스틱 뽕짝 소울 밴드 ‘만쥬한봉지’, 즐거운 입담과 탄탄한 연주력으로 믿고 듣는 밴드 ‘소란’, 공감 가는 음악과 유쾌함을 선사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소심한 오빠들’, 독보적인 음색으로 담백함과 섹시함을 오가는 싱어송라이터 ‘이요한(OFA)’ 등이 출연하여 즐거운 휴일의 마무리를 약속한다. 

 

 한편, <밴드데이>는 힘든 학업과 입시의 스트레스를 견뎌낸 수험생을 위한 ‘고3수험생 반값 할인’과 주머니가 가벼운 젊은 관객들을 위해 “문화패스(만13~24세) 20%할인”을 시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심동윤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