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부터 묵호연안 해역에 대문어 서식 산란장 조성, 서식 기반조성으로 자원회복 기대
- 2015년부터 5,400백만원(국비 2,700, 도비 630, 시비 2,070) 투입
- 2020년 400백만원(국비 200, 도비 60, 시비 140) 투입

[세계로컬핫뉴스] 동해시 대문어 대량생산 기반조성 본격 시동

김민석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18 11:11: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동해시=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시 해역의 중요 수산자원인 대문어의 재생산력 향상과 지역 특화산업 활성화를 위한 묵호연안 해역 수산자원(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사업 추진에 본격 시동을 건다고 밝혔다. 

 

 대문어 특성에 맞는 산란·성육장 조성을 위해 어초 및 구조물을 집중 투하하는 본 사업은 동해시가 2015년 해양수산부 신규사업 ((구)수산자원조성 플랫폼 구축사업) 대상지로(묵호) 선정되어 2015 ~ 2019년까지 5개년 사업으로 진행됐으며, 

 

 

▲ 수산자원(대문어)산란·서식장 조성사업

 

 시는 올해 기존 설치물 모니터링 및 효과분석, 집중투하 등 사업 효과 극대화를 위해 4억원의 사업비를 추가 확보하여,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묵호 연안해역 110ha 지역에 현재까지 설치된 어초 및 구조물은 14종으로 3,142개에 이르며, 수산자원(대문어)산란·서식장 조성사업은 강원도에서는 동해시가 처음 실시한 사업이다. 

 

 경창현 해양수산과장은“동해시 대표 어종인 대문어의 지속적인 자원회복을 통해 지역 어촌의 소득증대 및 수산물 특산품 마련 등 어업인 소득증대와 함께 수산물 전략 산업 육성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민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