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상주시 보건소 취약계층 꿈나무 건강교실운영

김승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0-11 11:28: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상주=세계타임즈 김승일 기자]상주시 보건소(성충제)는 11일부터 6주간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건강증진 사업 일환으로 관내 기초생활보호대상자 어린이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아동센터 2곳을 선정, 총 70명을 대상으로 『사랑가득, 행복듬뿍』꿈나무 건강교실을 실시한다.


  꿈나무 건강교실은 지역아동센터 및 장애인복지관의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한 건강관리 프로그램으로써, 기초검사, 영양교육, 신체활동 교육등으로 구성된다.


 기초검사로써 빈혈등 혈액검사와 신체유연성, 근력 등 체력검사를 실시하며, 영양교육은 전문 영양사가 균형 잡힌 식생활, 건강한 간식, 과일·채소 반찬 먹기, 제철 음식 먹기 등 올바른 식생활 실습·체험 교육등 6회에 걸쳐 체계적으로 실시하고, 신체활동교육은 전문 운동지도사가 키 성장체조, 유연성 향상 운동, 근력증진운동, 자세교정 운동등 6회에 걸쳐 체계적으로 실시하게 된다.


또한, 취약계층 꿈나무 건강교실 참가자에게는 1회 300g이상의 신선한 제철과일 3종류 이상을 1인 1회분량으로 밀폐용기에 포장한 후 건강교실 참가 아동에게 전달 할 계획이다.


이는, 교육부가 밝힌 ‘2016년도 학생 건강검사’ 결과 과일·채소를 매일 섭취하는 비율이 중학생은 28%, 고등학생은 22.6%로 2015년에 비해 1.4% 가량 줄어들은 것으로 나타나, 청소년들의 식습관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난데 따른 것이다.


건강증진과장 박근배 과장은 “취약계층의 건강생활실천 사업의 실시로 올바른 건강습관 형성과 소외 계층의 영양불균형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승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