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화 前청와대 춘추관장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의 상생을 위한 동반자가 되도록 하겠다" 국회의원 출마 선언

이판석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9-12-19 11:33: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판석 기자] 최상화 前청와대 춘추관장이  "지역 전문가로서 우리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을 미래지향적으로 변화시키겠다"며 19일 오전 경남 사천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최 예비후보는 이날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이루어 낼 가장 적합한 후보로서 사천시를 살리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며 "사천시 곤양면 출신으로 지역의 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 가장 적합한 후보이다"고 밝혔다. 

 

최 예비후보는 이어 "'어르신들의 노후 보장과 장애인의 따뜻한 이웃이 되어 드리겠다.’, ‘가계부담은 빼고, 일자리는 늘리고, 행복을 곱하겠다.’,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을 연결하는 관광벨트를 만들도록 하겠다.’, ‘창의적 인재육성과 수준 높은 교육기반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의 상생을 위한 동반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 예비후보는 또 "'남해안 해양 관광산업과 항공우주 첨단산업이 조화롭게 성장하는 것이 지역 경제를 활성화 시킴과 동시에 많은 일자리가 창출되어 지역 경제가 되살아 난다"고 말했다. 

 

한편 최 예비후보는 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보좌역·환경노동전문위원·법제사법위원회 수석전문위원, 국회 정책연구위원(1급), 새누리당 직능국장·농림해양수산 수석전문위원등을 역임하면서 국회의 다양한 행정적인 업무를 경험했다.  

 

최 예비후보는 경남과학기술대학교를 졸업하고 동국대학교 행정대학원 복지행정학과(행정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자유한국당 상임전국위원, 최상화지역발전연구소 소장 등을 중심으로 지역을 위해 부지런히 활동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판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