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11.14(화)10시, 국회헌정기념관, 국회・시민단체・지자체가 공동 주최
-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와 각계 각층의 시민 참여
- 최고의 교통복지 정책인 ‘지하철 무임승차’ 지속방안에 대한 문제점 진단 및 해결방안 모색

[세계로컬핫뉴스]‘지하철 무임승차 손실비용’해결을 위한「시민토론회」개최

이은정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1-12 11:54: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광주=세계타임즈 이은정 기자]오는 11월 14일(화) 오전 10시,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비용’ 해결을 위한「시민토론회」가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평소 안전한 도시철도 운영에 관심을 가져온 국회의원 중 일부(9명)와 시민단체, 노동계, 지자체가 공동주최하고, 일반시민, 정부, 학계 및 관련전문가, 노동계, 수혜자 단체 등이 모두 참여하여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비용’ 문제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이다.


이번 토론회는 ▴‘지하철 무임승차제도의 중요성과 지속가능 방안’ 및 ‘무임승차손실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가?’ 등에 대한 주제발표, ▴각계 각층의 전문가 지정토론, ▴시민참여 토론 및 의견수렴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지난 9월 21일 국회에서는 ‘도시철도 무임손실 국비보전’을 명시한 「도시철도법」개정법률안(황희의원 대표발의)이 소관 상임위를 통과하여 현재 법사위에서 법안심의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따라서, 이번 토론회는 국가적 복지정책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복지서비스 제공 비용을 정부, 지방자치단체, 도시철도 운영기관과 우리사회가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복지정책 중 하나인 ‘도시철도 무임승차 제도’는 84년 대통령 지시와 관련법령에 의해 노인에서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으로 수혜대상이 점점 확대되어 올해로 33년째를 맞고 있는데, 그간 급격한 고령화 및 정부의 유공자 보훈정책 확대 등으로 도시철도 법정 무임승차 이용자가 급증하여 ’16년 전국적으로 4.2억명, 그에 따른 운임손실만도 5,543억원(총적자의 66%)이며 광주시는 6백만명에 76억원에 달하고 있다.


이로 인해, 각 지하철의 내구연한이 경과한 전동차, 선로 및 역사 등 노후시설에 대한 재투자가 계속 지연됨에 따라 시민안전이 심각하게 위협 받고 있는 실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무임승차 제도는 대표적 국가적 교통복지사무이니 만큼 원인제공자인 정부가 국비를 지원하는 것이 당연 하므로 빠른 시간 안에 도시철도법 개정과 국비 지원이 현실화 되기 바란다” 며 “이번 토론회에서 시민, 국회, 전문가, 수혜자 단체 등이 함께 머리를 맞댄다면 합리적인 상생방안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은정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