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월까지 50,142장 수거, 사용 이동전화번호 197개 이용중지 -

[세계로컬핫뉴스]강남구, 불법 성매매·대부업 전단지 뿌리 뽑아!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4-15 11:59: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강남구=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강남구(구청장 권한대행 주윤중)가 특별사법경찰(이하 특사경)의 강도 높은 단속으로 불법 성매매·대부업 전단지 배포량이 크게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 동안에만 전단지 50,142장을 수거·폐기하고, 전단지에 사용된 이동전화번호 197개를 이용 중지시켰다.


  최근에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전단지에 전화번호를 기재하지 않고 고무도장으로 번호를 바꿔 찍거나, 0508·0507 등의 안심번호를 이용하는 등 배포하는 수법이 지능화돼, 구는 강력한 단속을 추진하고 있다.
주·야간 단속과 전단지의 수거 및 폐기, 홍보에 사용된 이동전화번호를 이용 중지시킴으로써 이미 제작된 전단지를 배포할 수 없게 선제적으로 조치했다.


  특히, 효율적인 단속을 위해 관내 주요 배포 지역을 중심으로 매주 22개 동 주민센터와 합동정비를 실시하고, 특사경이 별도로 취약시간대 순찰 정비를 강화해 관내 전 지역의 불법 전단지를 물샐틈없이 정비하고 있다.


  그 결과 역삼역·선릉역 일대 성매매·대부업 불법 전단지 배포량이 크게 감소해 인근 주민과 상가 영업주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강남구 특별사법경찰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2012년 7월부터 ‘불법·퇴폐행위근절특별전담 T/F팀’을 구성, 성매매·대부업 불법 전단지 단속을 벌인 후 현재까지 지속적인 단속으로 밝고 건전한 거리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이희현 도시계획과장은 “청소년들에게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서민경제를 교란시키는 성매매·대부업 불법 전단지에 대해 끝까지 추적·단속을 실시하겠다”면서 “구민이 피부로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환경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