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타임즈TV] 정의당 최석 대변인, 한미 안보수장 첫 회동 관련 논평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4-13 12:04: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비핵화를 중심으로 한반도에 평화의 훈풍이 불어오고 있다. 한미 양국 안보수장이 비핵화 해법을 논의하는 첫 회동을 가진 것과 더불어 북한이 비핵화에 상응하는 대가 5개안을 미국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동을 마친 정의용 실장은 “정상회담이 성공할 수 있는 방안과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평화적 달성을 위한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을 했다”고 밝혔다. 더구나 북한은 비핵화의 대가로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간 비핵화 합의 조건의 도출 가능성이 높아졌음을 확연히 느낄 수 있다.
이제, 비핵화 로드맵의 여건이 마련된 만큼 우리 정부가 북미 관계의 중심에 서서 주도적으로 대화를 이끌어야 한다. 지금까지의 일관적인 평화의 행보를 바탕으로 남북정상회담과 향후 남북미정상회담까지 성공적으로 이어나가기를 바란다.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 체제를 수립해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할 수 있도록 국가적으로 한 마음이 되어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다. 특히 국회의 초당적인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


정의당 역시 ‘한반도 평화 실현’을 공동교섭단체 구성의 주요 과제로 삼겠다고 한 만큼 두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