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 혈액 내 콜레스테롤 줄여줘 고혈압과 심장병 환자에게 좋은 식품
항암, 면역증강 효과 등으로 성인병 예방 및 개선 효과 기대
40℃에서 말릴 때 색깔이 밝고, 물에 불린 후 식감 부드러워
느타리·노루궁뎅이는 상온, 표고·새송이·만가닥은 끓는 물에 1시간 불려야

[세계로컬핫뉴스] 경기도농업기술원, 손쉬운 버섯 활용법 소개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2-05 12:09: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5일 몸에 좋은 버섯을 가정에서 손쉽게 다양한 음식에 활용할 수 있는 버섯 활용방법을 소개했다.


버섯은 혈액 내 콜레스테롤을 줄여주는 작용이 있어 고혈압과 심장병 환자에게 좋은 식품이다. 또한 항암 및 면역증강 효과 등의 생체조절작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성인병 예방 및 개선에 효과가 기대돼 그 이용성이 증가하고 있다.


버섯은 낮은 온도인 40℃에서 말릴 때 색깔이 밝고, 물에 불리면 식감이 부드럽다. 건조한 버섯을 불릴 때는 느타리와 노루궁뎅이의 경우 상온의 물에, 표고·새송이·만가닥의 경우는 끓는 물에 1시간 정도 불리는 것이 원래 상태로 빨리 복원된다.


버섯을 데칠 때는 70℃의 물에 5~10분간 데칠 경우 색깔이 밝고 품질이 좋으며, 냉동보관할 때도 생버섯 상태보다는 데쳐서 보관하는 것이 해동한 후 품질이 우수하다.


버섯밥을 할 때는, 생 버섯은 쌀 무게의 12.5% 이상, 건조버섯은 5% 이상 넣는 것이 좋다.


콩나물국과 같은 맑은 국물용으로는 건조한 새송이나 느타리, 만가닥을 넣고 20분정도 끓여낸 국물을 이용하면 향과 색, 맛이 우수하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앞으로도 소비용도에 맞는 간편 버섯 가공품이나 동남아 수출용 가공품 개발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