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매암~상계 혼잡도로 개선공사 현장 등 3개소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세계로컬핫뉴스] 울산시, 대형건설현장 폭염대비 준비 상황 점검

이호근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7-31 12:10:3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울산=세계타임즈 이호근 기자] 울산시가 7월 31일 공사 현장근로자의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내 발주 대형건설현장을 대상으로 폭염 대비 준비상황에 대한 선제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장마가 끝이 나면서 8월 초부터 무더위가 예상됨에 따라 공사현장 근로자들의 근로환경 개선과 건강 보호를 통한 건설공사의 안전 및 품질 향상을 위해 실시된다.

 

점검 대상은 상개~매암간 혼잡도로 개선공사 현장과 울산 시립미술관 건립 현장, 제2 실내종합체육관 건립 현장 등 3곳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시원하고 깨끗한 물 제공 및 규직적으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조치 확인, ▲휴게시설 확보 등 그늘 확보, ▲폭염특보 발령 시 시간당 10~15분씩 규칙적인 휴식시간 배치 등 조치 여부 등이다.

 

또한 코로나 19와 관련해 ▲방역관리자 지정, ▲공사현장 식당(함바식당)에서 2m 이상 띄어 앉기, ▲손 씻기, 손 소독제 사용 등의 방역수칙 준수여부도 함께 점검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 19 확진자가 계속 이어지고 폭염까지 더해지면서, 온열질환의 위험도가 높아지는 어려운 시기이다.”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작업하는 건설현장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사업장에서는 열사병 예방을 위한 기본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 고용노동부 열사병 예방 3대 기본수칙(물, 그늘, 휴식) 이행지침>

: 시원하고 깨끗한 물 제공 및 규칙적으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조치

그늘 : 옥외 작업장과 가까운 곳에 햇볕을 가리고 시원한 바람이 통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의 그늘 제공

휴식 : 폭염특보 발령 시 시간당 1015분씩 규칙적인 휴식시간 배치,

근무시간 조정 (예시: 918514), 무더위 시간대 옥외작업 최소화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호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