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 영화․영상 비즈니스 매칭을 위한 「제3회 LINK OF CINE-ASIA」 열려 -
◈ 10. 7.~10. 9.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 국내외 영화․영상 관련자 1,000여 명이 참석하는‘제3회 LINK OF CINE-ASIA’개최
◈ 영화․영상 기획개발프로젝트와 투자․제작사 비즈니스 매칭 및 최신 촬영 기술 선보여

[세계로컬핫뉴스] 부산시, 아시아 영화·영상 프로젝트 사업화 지원

이언금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0-05 12:12: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이언금 기자] 부산시는 아시아영상기술 포럼 및 비즈니스 쇼케이스로「제3회 LINK OF CINE-ASIA」를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인 10월 7일부터 9일까지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개최(부산영상위원회 주최)한다고 밝혔다.

 

‘LINK OF CINE-ASIA’는 기존의 아시아 영상포럼과 BIFFCOM(부산국제필름커미션·영화산업박람회)을 묶어 2016년 새롭게 선보인 것으로 2년간 큰 성장세(‘16년 406건, ’17년 485건 비즈니스 매칭)를 보이며, 부산은 아시아 최대 영화 도시로서의 위상과 도시브랜드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행사는 영화·영상산업 관련 이슈 및 영상 신기술, 아시아 지역 간 교류 활성화, 촬영유치를 위한 지원 사업 등을 논의하는 포럼(3회)과 장편극영화, 웹툰, 웹드라마, VR콘텐츠 등 아시아 각국의 다양한 트랜스미디어 장르의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프로젝트 피칭(6회)으로 구성된다.

 

또한, 국제공동제작 및 해외 로케이션 촬영에 관심 있는 기획·개발 단계의 프로젝트(49편), 투자·제작사(32곳), 영화·영상 관련 지원기관(21곳) 등 3자 간의 미팅을 주선하는 BIZ매칭과 더불어 네트워킹 이벤트, 여러 테마로 꾸며지는 라운지 등의 다채로운 행사들도 마련된다.

 

올해에는 기관·단체에서 실시하는 프로젝트가 대거 포진되어 있다.

 

이번에 소개되는 프로젝트들은 △동남아시아의 대표적인 기획·개발랩인 SEAFIC(Southeast Asia Fiction Film Lab) 선정작 △경기영상위원회와 한국영화감독조합이 함께하는 'G-시네마 시나리오 기획개발 지원' 수상작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 지원하는 웹툰 △부산영상위원회와 부산아시아영화학교가 육성 중인 프로젝트 등이다.

 

포럼은 총 3개 세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라지포맷 카메라와 풀프레임 형식을 알아보는 라지 포맷 인 시네마(Large Format in Cinema)와 러시아의 프리모리예(연해주)·캄보디아·미얀마의 촬영지 정보를 소개하는 라이징 아시아(Rising ASIA), 해외작품 지역 촬영에 따른 현지 인력 양성을 주제로 한 원 아시아(One ASIA) 인력양성워크숍이 진행된다. 또한. 국제공동제작 및 해외 로케이션 촬영에 관심 있는 기획·개발 단계의 프로젝트와 투자·제작사, 영화·영상 관련 지원기관 등 3자 간의 미팅을 주선하는 비즈(BIZ)매칭도 마련된다.

 

아시아 최대 영화.영상산업 비영리 국제기구인 AFCNet 정기총회 개최와 부산라운지(ETRI와 공동기획한 인터렉티브 영상 체험), AFCNet라운지(아시아 촬영지, 영상위원회 정보 소개), 강원라운지 등을 선보이며 국제공동제작을 위한 국내.외 업계 관련자간의 네트워킹을 다질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LINK OF CINE-ASIA를 통해 재능 있는 아시아 영화.영상인재들의 콘텐츠가 국내.외 유명 투자‧제작사를 만나 제작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며, 이는 부산이 국제 영화.영상산업도시로서 커 나갈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언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