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직동 분도와안나 24‧27일 어르신 650명 점심 제공
- 사회복지시설 4곳에서는 446명에게 3일분 식품 배달

[세계로컬핫뉴스] 남구, ‘끼니걱정 어르신’ 설 연휴 경로식당 등 운영

손권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22 12:2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남구=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설 연휴기간 관내 취약계층 어르신 및 결식 우려가 있는 어르신을 위해 경로식당을 운영하고, 거동이 불편해 경로식당 방문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식사배달 서비스를 실시하기로 했다.  

 

22일 남구에 따르면 사직동 옛 사랑의 식당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분도와안나개미꽃동산에서는 설 연휴인 오는 24일과 27일 양일간 경로식당이 운영된다. 

 

24일과 27일 점심 시간때 이곳 경로식당을 방문하면 식사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약 650명 가량의 어르신들이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관내 사회복지시설 4곳에서는 각각 24일과 25일, 27일에 시설 이용자 가운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이나 만 60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어르신 등 446명에게 대체식품을 각 가정에 배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설 연휴기간 해당 시설이 문을 열지 않아 시설 이용자들이 끼니를 거르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먼저 대한노인회 광주광역시연합회에서는 어르신 48명에게 햇반과 떡국, 라면, 계란, 만두 등 대체식품을 각 가정에 배달하며, 남구 노인복지관에서도 삼계탕 2봉지와 라면 등 대체식품을 어르신 295명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또 양지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어르신 76명에게 햇반과 즉석국 등 먹거리를 각 가정에 배달하며, 남구시니어클럽에서도 어르신 27명이 끼니를 굶지 않도록 햇반과 떡국, 과일, 전, 밑반찬 등을 전달하기로 했다.  

 

남구 관계자는 “모두가 행복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경로식당 및 식사배달 서비스 운영에 만전을 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병내 구청장을 비롯해 구청 공무원들은 지난 20일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 여러 세대를 방문, 설 명절 준비와 안정적인 생계 유지를 지원하기 위해 가구당 50~100만원 상당의 상품권 등을 제공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