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소방, 도민 안전확보 위해 열심히 뛰었다 -
- 벌집제거, 동물포획 등 도민 일상생활과 관련된 생활구조 최다 -

[세계로컬핫뉴스]경북도, 작년 한해 일평균 103건! 10분마다 구조 출동해

김승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14 12:41: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김승일 기자]경상북도 소방본부는 지난 한해동안 구조 활동분석 결과, 구조출동 48,688회로 10분마다 출동했으며 이중 37,622건을 처리, 구조인원은 6,813명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고유형별 구조처리건수는 37,622건 중 벌집제거 16,141건(42.9%), 동물포획 6,136건(16.3%), 교통사고 4,361(11.59%), 화재 3,080건(8.19%), 잠금장치개방 및 인명갇힘 사고 2,405건(6.4%), 안전조치 1,085건(2.88%), 산악사고 799건(2.12%), 수난사고 394건(1.05%), 기타 순이다.


요일별 구조건수는 토요일이 5,594건(14.87%)으로 가장 많았고, 화요일이 5,180건(13.77%)으로 가장 낮았으나, 요일별 13.77% ~ 14.87% 사이로 고르게 분포되었다.


토.일요일 평균 구조인원이 1,170명으로 평일 평균 구조인원 895명 보다 275명(30.7%)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 주말 여가활동을 즐기려는 인구증가에 따라 각종 안전사고도 높아진 것으로 분석되었다.


발생시간대별 구조건수는 일과시간인 08시 ~ 18시에 37,622건 중 27,683건(73.6%)이 발생하였는데, 하루 활동량이 높은 09시 ~ 11시에 6,587건(17.51%), 13시 ~ 15시에 6,235건(16.58%)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소별 구조건수는 대체로 주거.생활 위주의 구조수요가 가장 많았으며, 단독주택 10,336건(27.47%), 도로철도 6,453건(17.15%), 아파트 5,344건(14.2%), 논밭.축사 2,615건(6.95%), 산 1,710건(4.55%) 순이었다.
이는 벌집제거, 유기동물 포획, 잠금장치 개방 및 인명갇힘 사고 등과 같은 생활밀착형 안전사고의 증가로 풀이된다.


시.군별 구조건수는 포항시 4,579건(12.2%), 경주시 3,998건(10.6%), 구미시 3,774건(10%)으로 인구가 많은 지역일수록 구조건수가 많았고, 영양군 619건(1.6%), 청송군 497건(1.3%), 울릉군 67건(0.1%)이 가장 낮게 나타나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구조건수가 낮았다.


연령별로는 야외.사회활동과 건강에 대한 욕구가 많은 중장년층에 구조수요가 집중되었는데, 50대가 1,363명(20.01%), 40대 1,166명(17.11%), 60대 1,082명(15.88%), 30대 835명(12.26%), 20대 676명(9.92%), 70대 608건(8.92%) 순으로 나타났으며, 신원미상을 제외하고 여성(2,619명, 38.44%) 보다 남성이(4,164명, 61.12%) 사고에 노출되는 경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본부는 구조출동 건수가 꾸준하게 증가하는 주요인은 사회 안전의식 증대에 따른 적극적인 119신고 확대와 생활밀착형 구조출동인 벌집제거와 유기견 동물구조 등 안전조치 활동이 지속적으로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병일 경북소방본부장은 “구조활동 분석자료를 바탕으로 시기적 예측 가능한 안전사고에 대비, 안전대책을 마련하여 도민들의 생명.재산보호와 질 높은 구조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승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