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일 「CAC글로벌 서밋 2020」 3일차, ‘방역분야 세션’ 무관중 화상회의 개최
- 시, LA·로테르담·베이징 등 주요 도시와 코로나19 대응사례 상호 공유
- 감염병 대응에 대한 국제도시간 협력과 연대, 향후 공동 대응방안 등 논의
-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급한 불은 같이 꺼야 한다” 국제도시간 연대 강조

[세계로컬핫뉴스] 서울시, LA·베이징… 세계도시들과 코로나19 대응 머리 맞댄다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02 12:44: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방역 대응사례를 세계 도시들과 상호 공유하기 위해 「CAC(Cities Against Covid-19) 글로벌 서밋 2020(CAC Global Summit 2020)」 3일차인 6. 3.(수), 방역분야 세션을 시청 다목적홀에서 무관중 화상회의로 개최한다. 

 

 이번 방역분야 세션에는 LA(미국), 로테르담(네덜란드), 베이징(중국) 등 세계 주요도시의 방역책임자들이 참석해, 각 도시별 코로나19 발생현황 및 대응사례 등에 대해 소개하며, 서울시에서도 나백주 시민건강국장이「서울시 코로나19 발생현황 분석 및 대응사례」에 대해 발표한다.

 

 해외도시 발제자 : ① 자카리 루빈(LA 공공보건국), ② 에우트 파노이(로테르담 공공보건국), ③ 쑤에준 안(베이징 보건위원회) 

 

 특히 시는 발표에서 서울시 코로나19 대응의 4가지 핵심전략으로「신속과 투명」,「협력과 연대」,「혁신과 창의」,「시민참여」등을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향후 감염병 대응 보완과제 및 ‘감염병 대응 세계 표준도시, 서울’에 대한 비전도 함께 제시할 계획이다. 

 

 토론자로는 패널로 칼스 보넷 캐나다 토론토 보건학과 교수, 탁상우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교수, 정혜주 고려대 보건과학대학 교수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도시간 협력과 연대의 중요성, 향후 세계 도시들이 나아가야 할 방역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 공식 유튜브(국문‧영문)를 통해 한국어‧영어(동시통역)로 생중계되며, 전 세계 105개국 1억3,800만 시청자를 보유한 글로벌 위성방송 ‘아리랑TV’를 통해서도 송출될 예정이다.

 

유튜브 생중계는 서울시 공식 유튜브(국문: https://www.youtube.com/seoullive,
영문: https://www.youtube.com/seoulcityofficial)에서 볼 수 있다.

 

생중계가 끝난 후에도 다시보기를 통해 언제든지 시청 가능하다. 

 

 나백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이번 방역세션을 통해 국제도시간 감염병 대응 우수사례를 공유, 앞으로 코로나19 뿐 아니라 신종 감염병 대응에도 상호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는 전 세계 초연결시대에 ‘급한 불은 같이 꺼야 한다’는 신념으로,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도시간 협력과 연대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