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기적인 관찰 및 생육상태 확인… 집중 호우·강풍 시 특별 순찰

[세계로컬핫뉴스] 고양시 일산서구, 부패 가로수 취약수목 지정 특별관리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12 13:10: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 세계타임즈

 

[고양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고양시(시장 최성) 일산서구는 부패 가로수로 인한 인명 피해와 재산상의 손실을 예방하기 위해 취약수목으로 지정해 특별관리 한다.

 

 

구는 지난해 5월 강풍에 가로수가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하자 국립산림과학원에 긴급진단을 의뢰, 뿌리썩음병에 기인한 것으로 통보 받은 바 있다.

 

사고 직후 구에서 실시한 가로수 전수조사에서도 성목이 된 가로수 중 상당수에서 지면부에 동공이 생기거나 버섯이 발생하는 등 뿌리가 부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전도 위험성이 큰 가로수 153그루를 벌목해 추가 피해 요인을 제거했다. 하지만 초기 부패가 진행되는 가로수를 모두 제거할 수 없어 이러한 수목 237그루를 취약수목으로 분류하고 노끈으로 묶어 표시한 다음 특별 관리에 들어갔다.  

 

취약수목에 대해서는 정기적으로 관찰해 생육상태를 꼼꼼히 확인하고 집중호우나 강풍이 부는 시기에 특별 순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비료와 영양제를 투입하는 등 생육환경 개선에도 힘쓸 방침이다.

 

장기간에 걸친 모니터링에서 취약수목의 생육상태가 뚜렷이 호전되면 일반수목으로 전환하고 병세가 악화되면 위험수목으로 분류해 벌목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취약수목을 잘 관리해 수세를 회복시키는 게 최우선”이라면서 “수세가 악화되는 가로수는 벌목해 안전하게 걸을 수 있는 보행 길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