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응급복구 속도내야.. 복구현장 바쁘게 이어진다.
- ‘폭우피해 복구 한뜻’수해피해 현장에서 구슬땀

아산시의회, 호우피해 극복 앞장..복구현장에 연일 투입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8-08 13:19: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아산시=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아산시의회(의장 황재만)는 지난 7일 집중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아산시 풍기3통(온양6동)에 긴급 투입되어 복구 작업을 실시하는 등 수해현장을 속속 찾아 응급복구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날, 시의원 및 의회사무국 직원 25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주택침수로 긴급복구 작업이 시급한 상태인 피해주민 3가구를 찾아 무너진 토사를 제거하고 침수된 내부 가재도구 정리와 진흙정리 작업을 실시했다. 

 

 

 

 

 

 

아울러 침수 쓰레기와 침수 가전・가구 배출 및 집안에 가득 찬 토사를 제거하고 흙탕물에 오염된 가재도구를 정리하며 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황재만 의장은 “수해현장 실상을 보니 평상시 재난대비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으며 빠른시일 안에 시민들이 수해의 상처를 딛고 일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의회 의원들은 도로와 하천, 기반시설 등 산사태와 하천범람 등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해당 지역구에 투입되어 중장비 등 민간자원투입 협력 등 각종 민원접수와 함께 응급복구조치에 동분서주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