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경량복합재 고속성형 기술센터’준공식
울산시-현대차-UNIST-프라운호퍼’산학연관 협약 체결도

[세계로컬핫뉴스] ‘울산, 섬유강화 복합재 연구 허브로 도약’

이호근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7 13:31: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울산=세계타임즈 이호근 기자] 울산시는 11월 7일 14시 UNIST에서 송철호 시장, 정무영 UNIST 총장과 연구원 및 기업체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량 복합재 고속성형 기술센터’ 준공식을 개최한다. 

 

이날 준공식은 현판식, 테이프 커팅, 부품성형 시연 및 연구현장 투어, 협약체결 등으로 진행된다. 

 

울산시는 전국 최대의 자동차 관련 생산단지로 자동차 관련 고효율 경량 부품소재 대량생산공정 핵심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고효율 차량 경량화 부품소재 개발 기반구축 사업’을 지난 2015년 착수, 오는 2020년 완료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총 200억 원(국 120억 원, 시비 40억 원, 민자 40억 원)이 투입된다.  

 

주요 사업 내용은 ▲독일 프라운호프(Fraunhofer) 화학기술연구소(ICT) 한국분원 설립과 ▲경량복합체 고속성형 기술센터 및 장비 구축 등이다. 

 

한국분원은 지난 2016년 설립됐으며 기술센터가 지난 2016년 11월 착공, 이날 준공됐다. 

 

‘경량복합재 고속성형 기술센터’는 UNIST 캠퍼스 내 면적 1,634㎡ 규모로 건설됐으며 복합재 고속성형 장비가 설치돼 운영 중이다.  

 

앞으로 ‘프라운호퍼 화학기술연구소 한국분원’은 이번에 준공한 기술센터에서 섬유강화 복합재를 기반으로 한 자동차 경량화 기술의 연구기반을 수행한다. 

 

프라운호퍼 화학기술연구소는 고분자, 복합재료 부문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자랑하는 연구기관으로, 자체 개발한 탄소섬유 복합재 기술로 BMW i3의 차체 및 부품을 공급해 주목 받은 바 있다. 

 

협약은 울산시-현대자동차-UNIST-프라운호퍼간 체결된다. 

 

4개 기관은 협약서에서 교수진 및 연구원들의 인적 교류, 학술정보의 교환, 공동 연구개발 프로젝트 발굴 등의 사업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에서 대두되고 있는 배기가스 배출, 연비, 무거운 배터리 등의 문제점을 섬유강화 복합재 성형기술을 통한 차량 경량화로 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호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