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정연구팀 새해 연구과제 발굴코자
-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사업’ 설문조사 진행
- 성장현 구청장 “주민들에게 실제 도움 줄 수 있는 정책 만들 것”

[세계로컬핫뉴스] 용산구, 맞춤형 구정연구 본격화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17 13:33: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용산구=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태스크포스(TF) 조직 ‘구정연구팀’을 중심으로 맞춤형 구정연구 수행을 본격화한다.

 

 

구는 최근 주민, 공무원 1700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구에서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사업’ 8개 분야 46개 사업을 목록화해 의견을 모은 것. 2020년도 구정연구팀 연구과제 발굴을 위해서다.

 

조사 결과 우선사업 추진분야는 지역경제(21%) 정책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기반(16%), 문화관광(13%), 교육(12%), 사회복지(11%), 보건의료(11%), 안전(11%), 행정(5%) 분야가 그 뒤를 이었다.

 

세부적으로, 지역경제 분야에서는 ‘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22.4%)를 가장 시급한 과제로 꼽았다.

 

‘맞춤형 구인구직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17.4%)도 주요 과제로 선정됐다.

 

도시기반 분야는 ‘주거환경 정비 및 관리’(35.9%)가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도시재생 확대’(23.6%)와 ‘공원녹지 기반강화’(18.8%)도 많은 이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문화관광 분야는 ‘문화관광 기반시설 구축’(33.3%)에 관한 목소리가 컸다.

 

‘전시, 공연, 행사 등 콘텐츠 개발’(27%)이 그 뒤를 이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구정에 관한 주민들의 요구를 대략적으로나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평생교육 및 직업교육 강화, 고령화 대비 노인 복지 증진 등 주민 관심사항을 중심으로 구정연구 과제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이달 중 연구과제 선정위원회를 개최, 새 과제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이어간다.

 

과제별 착수·중간·종료보고회를 열고 연구 결과는 책자로 발간, 구 직원 및 주민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구정연구팀은 지난해 5월 구 기획예산과 산하 TF로 처음 구성이 됐다.

 

팀장과 일반직 각 1명, 시간선택제임기제 2명, 서울연구원 파견인력 2명 등 총 6명이 함께 근무한다.

 

구성원의 66%(4명)가 박사학위 소지자로, 구청 내에서 가장 학력이 높은 팀이다.

 

구정연구팀은 ▲구 주요정책 및 현안사업 효율적 추진을 위한 과제발굴 ▲서울시 및 서울연구원과의 유기적인 연구체계 구축 ▲부서 요청 주요현안 정책과제 자문 등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연구를 마쳤거나 현재 진행 중인 과제로는 ‘청년정책 활성화 방안’, ‘복지자원의 효율적 지원방안’, ‘용산복지재단 및 꿈나무 장학기금 통합운영 활성화방안’, ‘가로주택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 등이 있다.

 

‘용산공원을 중심으로 한 대규모 개발사업 추진방향 연구’도 오는 5월께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제대로 된 정책을 펴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연구가 선행돼야 한다”며 “현실에 부합하는 연구 과제를 선정, 주민들에게 실제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