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LG디스플레이, 임직원·협력사 지원하는 '선진 산업보건체계' 구축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05-28 13:40: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LG디스플레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작업환경을 재점검하고 질병지원제도를 확대하는 미래 지향적 선진 산업보건체계를 구축했다고 28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를 통해 제조업 최고수준의 안전한 근로환경을 조성하고, 자사의 사업장에서 근무한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중에 암이나 특이질병 발병 사례가 있는 경우 업무연관성과 관계없이 포괄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향후 발생하는 질병뿐만 아니라 회사 설립(1998년 11월)이래 과거에 근무했던 직원중 발생했던 대상질병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국산업보건학회에서 선정한 다양한 전문가들로 구성한 제3자 운영 형식의 'LG디스플레이 산업보건 지원보상 위원회'를 설립, 지원대상 여부와 지원규모를 결정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에 구성한 지원보상 위원회의 독립적인 운영을 위해 100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향후 10년간 운영하기로 했다. 추후 필요에 따라 재원을 증액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선진 산업보건체계를 구축하고자 2015년말부터 기존 관리 체계를 전면 재점검하고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세계적인 안전컨설팅 회사인 DNV GL에 의뢰해 안전분야에 대해 진단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안전문화활동을 전개해 왔다.


또 보건분야에 있어서도 지난해 5월부터 약 1년간 외부 전문기관인 사단법인 한국산업보건학회에 컨설팅을 의뢰해 파주와 구미 대표사업장에 대한 정밀 분석을 실시했다.


작업환경은 법적 기준을 충족하는 관리 수준임이 확인됐고, 임직원들의 건강검진 및 의료비 지원제도, 단체보험 등의 복리후생 제도는 우수한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임직원들의 잠재적 건강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넓은 선진 산업보건체계를 구축하고 정기적인 건강수준 평가를 통한 예방적 건강정책 추진, 화학물질관리 시스템 개선 등 지속적인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방수 LG디스플레이 경영지원그룹장(부사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회사 임직원은 물론 협력사를 포함한 모든 구성원의 차별 없는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에 획기적인 선진 산업보건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며 설명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