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충남연구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대응 연구추진단 발족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17 13:40: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중국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정부 공식 명칭 ’코로나19‘)대응 연구추진단’을 구성하고, 충남도 여건을 고려한 국·내외적 영향 분석 및 신속한 정책 대응을 위한 활동에 들어갔다.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의하면 17일 현재 국내 확진자는 총 29명이며, 이중 9명이 퇴원해, 현재 격리돼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모두 20명이다.

 

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꾸준히 늘면서 지역사회의 불안감도 높아지는 모양새다. 지역에서 아직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더 높아졌기 때문이다.

 

 충남연구원은 이와 관련하여 지난달 제1차 긴급 간부회의에 이어 지난 7일 제2차 긴급 확대 간부회의 및 ‘공공갈등 해결의 충남형 통합모델 구축을 위한 토론회’를 진행한 바 있다.

 

 오혜정 충남연구원 기획경영실장은 토론회를 통해 “아산시 사례는 정보전달의 부재, 부정확한 정보의 확산 및 의사결정과정에서 지역사회 논의구조 배제가 공공갈등을 불러 온 경우이다. 그러나 성숙한 시민의식을 통한 참여와 소통이 지역사회 공공갈등 해결의 모범사례가 되었다. 세계화가 불러온 인포데믹스(Infodemics_정보전염병:정보(information)와 전염병(epidemics)의 합성어로, 정보 확산으로 인한 부작용으로 추측이나 뜬소문이 덧붙여진 부정확한 정보가 인터넷이나 휴대전화를 통해 전염병처럼 빠르게 전파됨으로써 개인의 사생활 침해는 물론 경제, 정치, 안보 등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의미)등 사회위험에 대응하려면 지역사회와 지방정부의 신속한 초등대처 및 정확한 정보 전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추진단은 충남연구원 사회통합연구실, 경제산업연구실, 재난안전연구센터, 경제동향분석센터를 주축으로 지역사회의 공공갈등은 물론 경제적 영향 분석 및 사회적 위험의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연구를 병행한다. 또한, 전문적 시각으로 현장감 있는 논의구조 및 논의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국민이 있는 곳에 국가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충남연구원은 현장중심의 분석과 그를 기반으로 한 정책 방안을 모색해 충남도의 싱크탱크로서 국가 위기 상황속에서 ‘더 행복한 충남’을 선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지난 10일, 충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피해 대응 및 경제 안정화를 위한 ‘지역경제 상황대응 태스크포스’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 이에 충남연구원은 연구추진단 발족과 동시에 분야별 다각적 분석 및 정책 제안은 물론 충남도의 경제 안정화 및 일자리 활성화 방안 마련 등에도 적극 협력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