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횡성 섬강, 전천변 대규모 사업추진, 수변공원 만든다

김민석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09 13:42:2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횡성=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횡성군과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이 섬강과 전천변에 37,103백만원을 투입해 건강힐링과 문화체험이 가능한 다양한 편의시설 확충에 나선다.


 먼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횡성군민의 휴양지이자 외지인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섬강변에 문화, 생태가 살아있는 수변공간을 재창출하고 섬강의 가치를 극대화하고자 2020년까지 26,400백만원을 확보해 콘크리트 구조물로 되어있는 섬강 둔치를 산책로 및 다목적 광장으로 정비한다. 평상시에는 지역 주민의 여가 공간으로 활용하고 필요시에는 횡성한우축제장으로 사용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북천리 전원마을을 잇는 잠수교를 홍수 시에도 통행이 가능하도록 개량하고, 섬강과 전천이 모이는 합수머리에는 가담보도교 및 자전거길 6.49km를 만들어 걷기나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에게 편의를 도모하고 읍하리와 가담리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된다.


 이어 횡성군은 경강선 KTX가 개통된 횡성역사 주변 하천변에 2019년까지 7,103백만원(지특 5,740 , 군1,363)을 투입해 전천생태공원 41,900㎡, 역사 중심광장 11,180㎡을 만들어 생태습지를 조성하고, 계절정원, 주민편의 친수시설을 확충한다.


 아울러 가담리, 반곡리, 갈풍리 일원 하천변에는 2020년까지 3,600백만원을 투입해 명상과 휴식이 가능한 건강힐링과 문화체험 전문시설을 설치하고, 홍수예방시설을 하던 섬강, 전천의 제방뚝은 힐링의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농업용으로 사용되던 반곡저수지도 오토캠핑장과 나무데크 등 편의시설을 설치할 계획이어서 큰 변화가 예상된다.

 

올해부터 횡성읍을 중심으로 양쪽으로 흐르는 하천에 섬강 횡성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 횡성역 거점지역 기반시설 조성사업 등 사업명은 달라도 사업내용이 비슷한 대규모 하천환경정비사업이 시작되는 것이다.


 한규호 횡성군수는 “횡성시가지를 둘러싸고 있는 섬강과 전천변을 차별화된 여가 활용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경강선 KTX횡성역 개통에 따른 방문객 증가와 군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섬강과 전천 둔치의 활용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지역주민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민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