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의 행복 기부 릴레이...100여명 동참

[세계로컬 핫 뉴스] 가평군, 함께 나누고 함께 만들어가는 따뜻한 사회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9-01-07 13:57: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가평=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따뜻한 가평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만원의 행복’ 기부 캠페인이 관내 전역으로 확산되며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가평군은 지난 달 말 출발한 기부 릴레이가 최근 김성기 군수를 거쳐 강현도 부군수, 지병수 기획감사담당관으로 사랑의 바톤이 이어지며 7일 현재 100여명이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한 행복 릴레이는 주민↔공무원↔회사원↔기관단체장 등으로 반복 연결되고 있다. 추천 본인이 또다시 누구를 추천하면 만원을 기부하는 나눔문화다.


이번 행사는 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해 11월 가평읍내에 설치한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가 예년에 비해 낮은 온도를 기록하고 있어 직접 나선 것이다.


첫 릴레이 주자로 나선 협의체 김경철 실무위원장은 “처음으로 시작하는 기부릴레이 운동에 더 많은 군민들이 참여하여 행복을 느끼고 군민 모두가 따스하고 행복한 겨울나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즐거운 마음으로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만원의 행복 기부 릴레이는 이달 말까지 계속되는 가운데 가평읍 읍내파출소 앞 삼거리 회전교차로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도 현재 80도를 넘어섰다.


사랑의 온도탑은 복지사각지대 이웃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전하는 온도계로 이웃돕기 모금사업 목표액의 1%인 235만원이 모일 때마다 1도씩 온도가 상승해 목표달성시 100도를 가리키게 된다.


군의 올해 모금 목표액은 2억3500만원으로 모금된 성금은 관내 어려운 노인, 한부모가정 등 저소득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금으로 사용된다.


군 관계자는 “지역사회를 위해 실천하는 나눔과 기부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나눔은 사랑의 시작이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한 최소한의 실천에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