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두 번째 『전북 스마트공장배움터』 구축 개소
전기 자율차 연계한 자동차 디지털 계기판 제조라인 설치
▶ 도내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화 위해 연간 천여명
스마트공장 특화인력 배출, 융복합 미래 신산업 선제적 대응

[세계로컬핫뉴스] 전기 자율차 일자리 창출을 위한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 본격화

이정술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14 14:24: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북=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전북의 미래 먹거리인 전기자율차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관련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이 본격화됐다.

 

전북도는 14일 전주 팔복동 첨단벤처단지 내 (사)캠틱종합기술원에서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스마트공장배움터’를 구축하고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김양원 전주부시장,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성장지원정책관, 도내 중소기업 협·단체장, 양균의 캠틱종합기술원장 등이 참석해 스마트공장 기술시연을 하고 스마트공장배움터의 개소를 축하했다.
 

2017년 안산시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구축된 전북의 스마트공장배움터는 지난해부터 도·전주시·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4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새만금 전기·자율차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연계한 자동차 디지털 계기판 주요 제조라인을 설치했다. 

 

 

< 스마트공장배움터 구축 개요 >

 

 

 

(사업기간) 2019120202(13개월)

(사업위치) 전북 전주시 덕진구 첨단벤처단지 내

(사 업 비) 40억원(국비 35, 도비 1.5, 시비 3.5)

(사업주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면적) 648m2 (196)

(시설) 제조라인, 실습 강의장 3, 데이터센터, 사무실, 안내실 등

 

* 최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학습용 생산라인을 구축하여, 실제 생산품을 제조하며 연수생들이 스마트공장의 구성 및 운영을 실습이 가능하도록 구축됨

 

전북의 스마트공장배움터 구축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중소기업 고용환경 및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 구조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도내 중소 제조업체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해 추진됐다. 
 

실제, 전북 스마트공장배움터는 공장 내 실습장비를 활용해 전기자동차 디지털 계기판을 생산하는 주문자 맞춤형 생산방식의 스마트공장으로 구축돼 도내 중소기업 재직자 등이 스마트공장의 이론과 실습을 동시에 배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도는 스마트공장배움터 개소로 스마트제조 전문인력 양성이 본격화되면, 도내 제조업의 경쟁력 향상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축사에서 “스마트공장배움터는 산업구조의 변화,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기업들이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산업환경에 적응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관계자는 “이번 전주 스마트공장배움터 개소는 전북지역 경제위기 극복의 든든한 발판이 될 것이다”며 “도내 스마트 제조혁신을 이끌어 나갈 미래형 인재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중진공은 스마트공장배움터 구축사업을 2017년 경기도 안산에서 시작해 올해 전주, 창원에 이어 앞으로 대구, 천안 등에 스마트공장배움터를 확대 구축할 계획이며, 향후 정부정책에 발맞추어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스마트제조 분야 전문인력 6만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