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한 달간 집중(集中) ‘봉사주간’ 운영…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 제공
서울, 부산, 인천 등 전국 13개 사업장 1,500여명 이상 봉사활동 참여 기대… 다양한 나눔 활동 준비

[세계경제] CJ제일제당, ‘임직원 봉사활동’으로 온기 나눈다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6 14:28: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CJ제일제당이 11월 한 달간을 집중 ‘봉사주간’으로 정하고 임직원의 적극적인 봉사활동 참여 독려에 나섰다. ‘봉사주간’은 업무에 바쁜 임직원에게 봉사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로, 지난 4월에 이어 두 번째다. 


CJ제일제당은 이번 봉사주간 운영을 통해 전국 13개 사업장 총 1,500여명 이상의 임직원이 봉사활동에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4월 진행한 봉사주간 때는 총 2,000여 명의 임직원 참여로 총 7,683시간의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는 지난달 말 전 임직원 대상의 e메일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사회책임경영과 실천은 점차 중요해지고 있으며, 당사는 ‘사업보국’을 계승한 ONLYONE 경영철학과 나눔철학 아래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드는 상생·나눔경영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며, “대기업 임직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봉사활동을 통한 보람과 성취감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참여를 독려했다.


 

CJ제일제당은 많은 임직원들의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준비했다. 먼저 대표적인 식품 나눔 활동인 ‘푸드뱅크 희망나눔 선물세트’ 조립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설탕, 밀가루, 식용유, 고추장 등 기초 소재 식품으로 구성된 ‘희망나눔 선물세트’ 약 2,500세트를 조립해 소외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과도 ‘희망나눔 선물세트’ 조립 활동을 진행한다. 


업의 특성을 살린 봉사 프로그램 ‘찬찬찬’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찬찬찬’ 프로젝트는 임직원들이 자사 제품을 활용해 직접 반찬을 만들어 미혼한부모 가정에 전달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미혼한부모 가정의 안정적 자립과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총 200인분의 영양 반찬을 만들어 서울·수도권 지역의 미혼한부모 가정에 전달한다.


이 밖에도 자사 김치 재료를 활용해 직접 김치를 담가 소외계층에 전달하는 김장나눔활동, 플라워 박스를 지역 아동에 기부해 정서 발달을 지원하는 플로아트 활동 등 지역사회의 소외계층을 돕거나 환경을 개선하는 다양한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