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 논평 "MB 정치보복 운운 적반하장…檢, 철저 수사를"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1-12 14:3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국민의당은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출국 전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를 '정치보복·감정풀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 "민주주의 후퇴의 장본인인 이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운운은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에 민주주의의 원칙과 근간이 무너져 내렸다는 것이 온 세상에 밝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자신의 재임 기간에 일어난 일들에 대해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는 자세를 보여야 기본적으로 전직 대통령이 가져야할 국민들에 대한 올바른 태도"라며 "책임 회피, 법적 책임이 없다는 해명 모두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국정원에서 일어난 '대선 개입 댓글 의혹', '유명인 블랙리스트 의혹',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청원 공작 의혹'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 조작 활동 의혹'에 대해선 법적,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검찰은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한 수사에 임해주길 바란다"며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와 그에 따른 엄정한 처벌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