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개최도시 부산 확정 ! -

[세계로컬핫뉴스]「아시아변리사회 국제회의 유치」로 도시브랜드 가치 제고

이언금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2-06 14:43: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이언금 기자]부산시와 아시아변리사회 한국협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식재산권 창출‧활용‧보호의 중요성을 부각하고 지식재산 선도도시로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2021년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를 부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1년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 유치는 부산시와 아시아변리사회 한국협회, 한국관광공사, 부산관광공사 등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이루어 낸 성과이다.


 아시아변리사회(APAA)는 아시아 지역 20개국 변리사 2,300여명의 회원으로 구성되어 있고 아시아 지역내 지적재산권 보호 증진 및 강화를 목적으로 설립된 단체로 아시아 지역 변리사 및 지식재산 전문가들의 전문지식 함양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는 아시아권내 최대 규모이자 가장 권위있는 지식재산 분야 행사로써 회원국 간의 치열한 경쟁을 통해 개최지가 결정되며, 회원 1,300여명을 비롯하여 미국‧유럽 등 역외에서도 400여명이 참석하는 국제회의이다.


  부산시는「2021년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가 중소기업, 개인창업가, 변리사 등이 지식재산 기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국제 비즈니스상담회 등 국내행사와 연계 개최하여 행사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 참가자 모두 아시아 지역내 사회지도층인 변리사로서 지역관광 활성화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하며, 부산이란 브랜드 가치를 높여 지식재산 선도도시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언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